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인천 초등생 살해' 10대 "미성년자는 사형 안 되나…죽여달라"

by연합뉴스

공범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사람을 죽이고 어떻게 살아있나" 흐느끼기도

'인천 초등생 살해' 10대 "미성년

인천 초등생 살인 공범 법정 출석(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인천 초등학생 살인사건 주범인 10대 소녀 김모양과 공범 박모양이 지난해 12월 20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고법에서 열린 항소심 2회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12.20 hihong@yna.co.kr

8세 여자 초등학생을 살해한 뒤 시신을 훼손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주범 김모(18)양이 항소심 법정에서 "죽여달라"며 흐느꼈다.

 

김양은 서울고법 형사7부(김대웅 부장판사) 심리로 12일 열린 공범 박모(20)씨의 재판에서 증인으로 나와 진술하던 중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씨의 변호인으로부터 범행 당시 상황을 놓고 신문을 받던 도중 갑자기 "재판장님, 미성년자에게 사형은 안 되나요"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죽고 끝났으면 좋겠다. 내가 살기를 바라는 사람보다 죽길 바라는 사람이 더 많을 것 아니냐"며 "나도 쓸데가 있을 거로 생각했는데 정말 못 견디겠다"고 울음을 터트렸다.

 

이어 "어떻게 사람이 사람을 죽이고 살아있나. 어린애한테, 가족은 얼마나 슬프겠어요. 저 좀 죽여달라"며 "항소심에서는 사형을 내려달라"고 말했다.

 

재판장은 "더는 그 이야기는 하지 말라"며 "기억나는 대로 말하면 된다"고 진정시켰다.

 

흥분을 가라앉힌 듯했던 김양은 얼마 되지 않아 다시 오락가락하는 불안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김양은 "며칠 안에 목을 매지 않도록 (저를) 주의해서 관찰해 달라"고 말했다가 "너무 죽고 싶은데 죽으면 나 때문에 슬퍼한 사람이 아직 남아 있어 죽을 수가 없다"고 흐느끼기도 했다.

 

반면 이날 공범 박씨는 피고인석에 앉아 시선을 책상에 고정한 채 어떤 감정 변화도 보이지 않았다.

 

김양은 지난해 3월 29일 인천시 연수구의 한 공원에서 같은 아파트 단지에 사는 초등학교 2학년생 A양을 자신의 집으로 유인해 살해한 뒤 시신을 잔혹하게 훼손하고 유기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20년을 선고받았다. 박씨도 김양과 살인 범행을 함께 계획하고 훼손된 A양 시신을 건네받아 유기한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aera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