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청와대 대변인, 조선일보 김기식 관련 보도에 "유감"

by연합뉴스

"'실패한 로비' 발언 정정했는데 말꼬리 물고 늘어져…상도의 어긋나"

김의겸 대변인 "기초적인 것 빠뜨리고 기사 쓰는 방식에 유감"

청와대 대변인, 조선일보 김기식 관련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 [연합뉴스 자료사진]

청와대는 9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이 국회 정무위 시절 대외경제정책연구원(KIEP)의 예산으로 미국·유럽 출장을 다녀온 것을 'KIEP의 실패한 로비'라고 쓴 조선일보 보도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조선일보가) 제가 한 얘기로 신문 1면 톱을 썼는데 '기사 쓸 게 없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실패한 로비'라고 한 표현은 부적절했다고 설명을 했는데도 말꼬리를 물고 늘어졌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최소한 대변인이 배경 브리핑에서 자유스럽게 좀 거친 표현을 쓴 것을 물고 늘어지면서 기사를 쓰는 것은 상도의에 어긋난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지난 7일 김 원장의 외유 의혹이 불거졌을 때 'KIEP의 실패한 로비'라고 규정했다가 전날 "'의전 차원'이라는 표현이 들어간 보도가 있어 김 원장의 출장을 설사 로비 차원으로 했다 할지라도 실패한 게 아니냐는 차원에서 말한 것"이라면서 "적절한 표현이 아니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KIEP가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국제관계대학원(SAIS) 산하 한미연구소 구재회 소장 교체를 요구하며 예산지원을 중단키로 한 데 개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홍일표 청와대 선임행정관의 감사원 소속 부인이 작년 3월 한미연구소로 국비 연수를 다녀왔고 이 과정에서 홍 행정관이 구 소장과 통화했다는 보도에 "작년 1월 행정고시 출신 부인이 국장 승진하면서 정당하게 국가비용으로 연수를 간 것"이라고 반박했다.

청와대 대변인, 조선일보 김기식 관련

신임 금감원장의 과제는?(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김기식 신임 금융감독원장이 지난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금융감독원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자리에 앉으며 머리를 쓸어 넘기고 있다. hihong@yna.co.kr

김 대변인은 "마치 구 소장에게 부탁해 부인이 한미연구소에 간 것처럼 보도됐는데, 홍 행정관에 따르면 부인이 학기 재학 중에 구 소장이 주최한 일종의 파티에서 얘기 나누다가 영상통화를 한 번 했던 기억이 난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 신문은 토요일자를 베기끼식으로 썼다. 홍씨를 잘 아는지 모르겠는데 홍씨가 대통령의 복심이라도 됐으면 정말 큰일났겠다 싶다"며 "기사 구성이나 내용을 보면 행정관에 불구한 홍씨가 조윤제 주미대사도 움직이고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도 움직이고 KIEP 원장도 움직이고 다 움직인 꼴 아닌가"라고 했다.

 

그는 "한미연구소 페이스북과 홈페이지에 들어가면 연구소가 그간 뭘 했는지 나와 있는데, 이런 기초적인 것을 빠뜨리고 기사 쓰는 방식에 유감"이라고 했다.

 

청와대는 지금까지 한미연구소의 예산지원 중단은 여야 합의에 따른 것이라며 청와대 개입설을 강하게 부인해왔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김승욱 기자 = honeybe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