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재규어 첫 전기 SUV 'I-페이스' 공개…주행거리 480㎞

by연합뉴스

뉴 레인지로버·뉴 레인지로버 스포츠 PHEV도 선보여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재규어의 브랜드 첫 순수 전기차(EV)이자 고성능 스포츠유틸리티차(SUV)인 'I-페이스(PACE)'가 국내에 처음 공개됐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12일 서울 코엑스에서 환경부 주최로 열린 'EV 트렌드 코리아' 행사에서 재규어 I-페이스를 선보였다.

 

지난해 3월 제네바모터쇼에서 세계 최초로 공개된 I-페이스는 5인승 순수 전기 SUV로, 우수한 주행성능과 미래지향적 디자인을 강점으로 내세운다.

 

최첨단 90kWh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1회 충전 시 최대 480㎞ 거리를 주행할 수 있으며 영하 40도에서도 안정적 주행이 가능한 배터리 기술이 적용됐다.

 

최고 출력 400마력, 최대 토크 71㎏·m, 제로백(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 4.8초의 강력한 주행성능을 발휘한다.

 

국내 표준 충전규격인 DC 콤보 방식을 채택해 국내에 이미 설치돼있는 충전 시설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다.

 

국내에 구축된 50kW 공공 급속충전기 사용 시 1시간 30분 만에 80%까지 충전할 수 있고, 향후 확대 설치될 100kW DC 충전기를 쓰면 40분 만에 80% 충전이 가능할 전망이다.

재규어 첫 전기 SUV 'I-페이스'

재규어 전기 SUV 'I-페이스'[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제공]

외관 디자인은 재규어 C-X75 슈퍼카의 쿠페형 실루엣과 짧은 오버행(범퍼부터 앞바퀴까지 길이)을 바탕으로 민첩한 느낌이 강조됐다.

 

SUV 수준의 여유로운 적재 공간(실내 656ℓ+앞쪽 후드 27ℓ)을 확보했으며, 운전자의 주행 습관과 목적지까지의 지형을 분석해 최적의 경로로 안내하는 새로운 EV 내비게이션 시스템이 적용됐다.

 

오는 9월 출시되는 I-페이스는 테슬라 모델S와 맞붙을 것으로 보인다. 트림별 판매 가격은 EV400 SE 1억1천40만원, EV400 HSE 1억2천470만원, EV400 퍼스트에디션 1억2천800만원이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포스코[005490] ICT와 협약을 맺고 국내 완성차업체 최초로 전국 모든 지점과 서비스 센터에 급속·완속 충전기를 설치할 계획이다.

 

I-페이스 사전계약 고객들에게는 가정용 충전기를 무상 제공하며, 설치·출고일로부터 1년간 국내 공공 전기차 충전시설에서 무제한 사용할 수 있는 멤버십 카드도 지급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장에서는 랜드로버 브랜드 최초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인 '뉴 레인지로버 P400e'와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 P400e'도 함께 공개됐다.

 

두 모델은 최첨단 2.0ℓ 300마력 인제니움 가솔린 엔진과 85kW 전기모터의 조합으로 합산 출력 404마력, 최대 토크 65.3㎏·m의 힘을 낸다.

 

제로백은 6.8초(뉴 레인지로버 스포츠는 6.7초), 최고속도는 시속 220㎞이며 완충 상태에서 전기차 모드로 최대 51㎞까지 주행할 수 있다.

 

올해 말 국내 출시되며 판매 가격은 뉴 레인지로버 PHEV 1억9천만원대, 뉴 레인지로버 스포츠 PHEV 1억5천만원대로 책정될 예정이다.

 

백정현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대표는 "이번 행사는 재규어와 랜드로버의 전동화(Electrification) 서막을 여는 자리"라며 "전기차 등 미래차 산업을 이끌며 변화하는 동시에 고유의 브랜드 헤리티지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재규어 첫 전기 SUV 'I-페이스'

랜드로버 '뉴 레인지로버 PHEV'[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 제공]

bryo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