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469만원 찍은 金송아지…청탁금지법 충격 벗어나 급등세

by연합뉴스

5월 수송아지 평균가격 404만7천원…1년6개월 만에 28.2% 껑충

공급기반 약화·수급 불균형 탓…"너무 올랐다" 농가 입식 꺼려


한우 값 강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산지 송아지 값이 다시 400만원대를 돌파했다. 큰 소 값도 꾸준하게 올라 청탁금지법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469만원 찍은 金송아지…청탁금지법

가축시장에 나온 송아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축산업계는 고공행진하는 송아지 값이 한우가격 추가 상승을 부추겨 소비 둔화로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다.

 

농협 축산정보센터에서 조사한 지난달 전국 가축시장의 수송아지(생후 6∼7개월) 평균가격은 404만7천원으로 한 달 전 385만1천원 보다 5.1% 올랐다. 청탁금지법 여파로 소 값이 폭락한 2016년 11월 315만6천원에 비하면 무려 28.2% 뛴 값이다.

 

20일 충북 옥천가축시장에서는 몸값 469만원을 찍은 수송아지도 나왔다. 축협은 혈통 좋고 발육 잘된 8개월짜리 송아지였다고 설명했다.

 

이날 이곳에서 거래된 48마리의 수송아지 중 400만원을 넘은 것이 17마리(35.4%)나 됐다.

 

같은 크기의 암송아지 평균가격도 324만8천원에 달해 지난달 323만4천원과 2016년 11월 256만7천원에 비하면 각각 0.4%와 26.5% 올랐다.

 

송아지 1마리가 웬만한 국공립대 1년 등록금과 맞먹다는 얘기다.

 

교육부가 발표한 지난해 4년제 사립대 평균 등록금은 739만9천원, 국공립대는 413만5천원이다.

송아지 값 급등 부른 소규모 번식 농가 몰락

그동안 국내 한우산업은 소규모 축산농가에서 생산한 송아지를 규모 큰 비육농가에서 구입해 키우는 방식으로 운영됐다.

 

그러나 2011∼2013년 소값이 폭락하면서 정부는 암소 1마리당 30만∼50만원의 장려금을 주고 10만마리를 도태시켰다.

 

당시 20마리 이하 번식용 소를 키우던 소규모 농가들이 무더기 폐업했고, 일부 살아남은 곳도 고령화 등으로 문을 닫는 추세다.

 

내년 9월까지 기간이 연장됐지만, 축사마다 환경오염 방지시설을 갖추도록 한 무허가 축사 적법화 사업도 경쟁력 없는 소규모 농가 퇴출을 부추기는 원인이 됐다.

 

이는 결국 송아지 공급기지 역할을 하던 소규모 농가의 몰락을 불렀고, 수급 불균형과 가격 상승을 부추기는 원인이 됐다는 게 업계 설명이다.

469만원 찍은 金송아지…청탁금지법

가축시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농협경제지주가 집계한 올해 1∼4월 전국 51개 가축시장 송아지 거래량은 3만5천644마리로 지난해 같은 기간(3만7천572마리)보다 5.1%(1천928마리) 줄었다.

 

농협경제지주 한우이력팀 관계자는 "최근의 송아지 값 상승은 공급 감소에 기인한다"며 "송아지를 자가 생산하는 일관사육(일괄사육)이 늘어난 원인도 있지만, 소규모 축산농가 몰락으로 공급기반이 약화됐다"고 분석했다.

"한우 오를 만큼 올랐다" 농가도 입식 꺼려 

청탁금지법 시행으로 직격탄을 맞았던 한우 값은 20개월째 꾸준히 올라 법 시행 이전 수준을 회복했다.

 

지난달 전국 도매시장의 한우 지육 1㎏ 평균가격은 1만7천961원으로 1년 전 1만6천164원에 비해 11.1%, 청탁금지법 시행 직후인 2016년 11월 1만5천787원보다는 13.8% 상승했다.

 

소 값이 정점을 찍은 2016년 6월 1만9천142원에 바짝 다가선 상태다.

 

소 값 상승세가 꺾이지 않자 축산업계 내부에서도 한계 가격에 근접했다는 평가를 내놓고 있다.

 

과거 일정한 간격을 두고 가격 등락이 반복된 경험에 비춰 머잖아 상승세가 꺾이면 가력 폭락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우려까지 나온다.

 

전국한우협회 황엽 전무는 "송아지를 들여다가 2년 키우는 데 드는 사료값 300만원을 감안하면 지금 소 값이 높은 편이 아닌데도 시장의 가격 저항이 점차 커지는 분위기"라며 "치솟는 송아지 값이 안정화 단계에 있던 한우시장 붕괴를 부를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농민들도 사육 규모 늘리기를 꺼리는 분위기다. 소값이 거의 천정에 도달했다고 보기 때문이다.

 

충북 보은에서 한우 400마리를 사육하는 송모(54)씨는 "2년 뒤 소 값 예측이 어렵다 보니 400만원 짜리 송아지를 무턱대고 들이는 것은 모험에 가깝다"며 "자체 생산한 송아지가 아니라면 사육두수 늘리기가 망설여진다"고 말했다.

469만원 찍은 金송아지…청탁금지법

한우 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소 값 강세 여파 소고기 수입량 늘어 

문제는 소 값이 더 오를 경우 값싼 수입 쇠고기에 시장 일부를 내주게 된다는 점이다. 이같은 우려는 이미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발표에 따르면 올해 1∼3월 소고기 수입량은 11만3천t으로 전년 같은기간(10만7천t) 보다 5.2% 늘었다. 작년한 해 수입량 34만4천t의 32.8%에 육박하는 물량이다.

 

지난해 기준으로 우리나라는 일본에 이어 세계 2번째 미국산 쇠고기 수입국이 됐다. 수입량은 전년(15만6천t)보다 13.5% 늘어난 17만7천t을 기록했다.

 

그러나 정부는 아직 우려할만한 수준은 아니라고 진단한다.

 

국내 한우산업이 어느 정도 시장 조정 능력을 갖춰 예전 같은 가격 급등이나 폭락 가능성은 적다는 얘기다.

 

농림축산식품부 축산경영과 조재성 사무관은 "국내 한우산업이 송아지를 자체 번식해 키우는 일관사육 형태로 전환되고 있으며, 이들을 중심으로 시장 상황에 맞춰 탄력적으로 번식과 사육규모를 조절하는 능력을 갖춰가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어 "소 값이 계속 오르지는 않겠지만, 그렇다고 하루아침에 폭락하는 등 급격한 가격 변동이 생길 우려는 적다"며 "다만 한우가 오를수록 가격 경쟁력을 갖춘 미국·호주산 쇠고기 수입이 더 늘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전국종합=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bgi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