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일본, 짧고도 달콤했던 '8강의 꿈'…16강 첫 득점에 위안

by연합뉴스

벨기에 상대로 먼저 2골 넣으며 8강 희망 키우다 역전패

일본, 짧고도 달콤했던 '8강의 꿈'

벨기에전 역전패 후 허탈해 하는 일본 가가와 신지

후반 20분이 경과했을 때만 해도 벨기에-일본의 16강전은 2018 러시아 월드컵 또 한 번의 이변의 경기가 되는 듯했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61위 일본은 3위 벨기에를 맞아 전반전을 0-0으로 잘 막았고 후반에 선제골과 추가골까지 연달아 넣으며 2-0으로 앞서갔다.

 

사상 첫 월드컵 8강 진출의 꿈에 부풀었던 일본은 그러나 벨기에서 3골을 연달아 내주며 8강 문턱에서 발길을 돌려야 했다.

 

3일(한국시간) 러시아 로스토프나도누에서 열린 이번 경기는 킥오프 전까지만 해도 2018년 러시아 월드컵 8번의 16강 경기 중 가장 예측이 쉬운 경기로 여겨졌다.

 

로멜루 루카쿠, 에덴 아자르, 케빈 더브라위너 등 '황금세대'들이 포진한 벨기에는 조별리그 3전 전승을 거둔 우승 후보였다.

 

반면 일본은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콜롬비아를 2-1로 꺾으며 모두를 놀라게 하긴 했으나 결국 페어플레이 점수로 간신히 16강에 합류한 팀이었다. 폴란드와의 마지막 경기에서는 0-1 패배 상황에서도 스코어를 지키기 위한 극단적인 공 돌리기로 비난을 사기도 했다.

 

그러나 뚜껑을 열어보니 의외의 상황이 펼쳐졌다.

 

약한 상대를 만나 방심한 탓인지 벨기에의 공격은 생각보다 무뎠다. 전반 내내 파상공세를 이어갔으나 골로 연결되지 않았다.

 

일본은 의외로 몇 번의 역습으로 위협적인 장면을 연출했다.

 

급기야 후반 3분 하라구치 겐키, 7분 이누이 다카시가 연달아 벨기에의 골망을 흔들었다.

 

믿을 수 없는 연속 득점에 일본 벤치와 관중은 열광했다. 월드컵 16강에서 두 차례 탈락한 일본의 사상 첫 8강이 눈앞에 다가온 듯했다.

 

그러나 8강의 달콤한 꿈은 길지 않았다.

 

후반 24분 벨기에 얀 페르통언의 만회골과 5분 후 마루안 펠라이니의 동점골이 나오면서 경기는 순식간에 원점으로 돌아갔다.

일본, 짧고도 달콤했던 '8강의 꿈'

아쉬워하는 일본 팬들

일본은 교체 투입된 혼다 게이스케를 중심으로 마지막까지 벨기에 골문을 위협하는 등 무너지지 않고 경기를 이어갔으나 결국 후반 추가시간 종료 직전 나세르 샤들리의 극장골에 무릎을 꿇었다.

 

다잡은 듯했던 승리를 놓친 일본 선수들은 그라운드에 누워 허탈함을 감추지 못했다.

 

비록 역전패를 당했지만 일본은 이날 '졌지만 잘 싸웠다'는 말이 나올 만한 모습을 보였다.

 

전반 벨기에의 파상공세를 잘 막아냈고 벨기에의 허술한 측면 수비를 노린 역습도 매서웠다.

 

조별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공 돌리기'로 자초한 비난을 씻어낼 만한 경기였다.

 

대회 전 바히드 할릴호지치 전 감독의 갑작스러운 해임으로 '대타' 니시노 아키라 감독 아래 어수선한 분위기 속에 출전한 월드컵이지만 일본은 아시아 5개국 중 최고의 성적으로 돌아가게 됐다.

 

월드컵 16강 무대에서 첫 득점을 올린 것도 성과다.

 

일본은 2002년 한일 월드컵에서 처음으로 16강에 진출해 터키에 0-1로 패했고, 2010년 남아프리카공화국 월드컵에서 두 번째 밟은 16강 무대에선 파라과이와 0-0으로 비겼다가 승부차기 끝에 패했다.

 

(서울=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mihy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