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00야" 경찰관이 딸 이름 부르자 마음 바꾼 울산대교 모녀

by연합뉴스

투신기도 모녀가 타고 온 차량 속 수첩에 이름 찾아 대화 물꼬

설득 경찰관들 "가족여행 이야기하자 안정 찾아…삶 선택한 모녀 정말 고마워"

연합뉴스

난간에 선 모녀 (울산=연합뉴스) 7일 오후 울산대교 방어진 방면 난간에 투신을 기도한 모녀가 위태롭게 서 있다. 모녀는 약 5시간 만에 구조됐다. 2019.5.7 [독자 제공] hkm@yna.co.kr

울산대교에서 투신을 기도하며 5시간이나 경찰과 대치한 모녀의 마음을 돌린 것은 경찰관이 부른 딸의 이름이었다.


지난 7일 오후 울산대교 동구 방향 중간지점(높이 60m)에서 투신을 기도한 모녀를 설득한 울산지방경찰청 위기협상팀 김유미 경장은 당시 현장에 도착했을 때 모녀가 매우 불안한 상태여서 접근조차 쉽지 않았다.


모녀가 서 있는 지점에서 10m 이상 거리를 유지한 김 경장은 앞서 현장에 도착해 모녀를 설득 중이던 동부경찰서 전하지구대 손영석 경위와 함께 말을 걸었지만 돌아오는 대답은 엄마(40)의 "힘들다"는 말뿐이었다.

시간이 얼마나 흘렀을까. 두 모녀에 관한 아무런 정보도 없었기 때문에 김 경장 등은 말을 걸기도 쉽지 않았다.


바로 그때 또 다른 협상팀 요원 김치혁 경장이 모녀가 타고 온 차량에서 수첩을 발견했다.


수첩에는 이들 모녀와 아버지 등 가족 세 사람의 이름이 적혀 있었다.


수첩은 곧바로 김유미 경장에게 전달됐다.


김유미 경장은 수첩 속 딸의 이름을 보고 조심스럽게 "00야"하고 이름을 불렀다.


그 순간 지금껏 별다른 반응 없이 바다만 바라보던 중학생 딸이 약간 놀라는 듯하며 김유미 경장을 바라봤다.


엄마 역시 반응을 보였다.


김유미 경장은 이 순간을 놓치지 않고 수첩 이야기를 꺼내며 대화를 시작했다.


모녀에게 가족여행을 갔던 추억 등을 이야기하는 사이 거리도 2m 이내로 가까워졌다.


김 경장은 "어버이날 가족들끼리 맛있는 것이라도 먹으러 가야 하지 않느냐"고 넌지시 말했고, 이 말을 들은 딸이 우선 난간을 넘어 다시 울산대교 안쪽으로 들어왔다.


안전이 확보된 딸이 어머니에게 "엄마, 나 이제 괜찮다"고 말하자 어머니 역시 안정을 찾았고, 손 경위가 김 경장이 어머니를 부축해 안쪽으로 넘어 오게 해 5시간 가까이 벌어졌던 위기 상황이 종료됐다.


김유미 경장은 "딸의 이름을 부르는 순간 분위기가 바뀌면서 대화의 물꼬가 텄다"며 "이야기를 나누면서 거리가 점점 좁혀지는데 모녀가 큰 거부감을 보이지 않은 것을 보고 살릴 수 있는 확신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모녀가 살아줘서 정말 고맙다"고 덧붙였다.


구조활동을 함께 한 김치혁 경장도 "이렇게 오랜 시간 설득한 것은 처음이다"며 "무사히 구조돼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고 말했다


모녀는 지난 7일 오후 4시 32분 울산대교 난간을 넘어 투신기도를 하다가 출동한 경찰관들이 설득해 오후 9시 10분께 딸이, 오후 9시 22분께 엄마가 안전하게 구조됐다.


모녀 가족 내부 문제로 이날 투신기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생활고 등 때문은 아니라고 밝혔다.

연합뉴스

울산대교 투신기도 모녀 구한 경찰관들 왼쪽부터 울산지방경찰청 김유미 경장, 김치혁 경장, 전하지구대 손영석 경위. [울산지방경찰청 제공]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cant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