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인터뷰] 헝가리 잠수부 "60㎏ 납잠수복 입어도 밀려…선체밖도 위험"

by연합뉴스

"시계 좋아져도 5㎝…유리창 깨지고 선체 안 가구 등 엉킨 것으로 파악"

"2차 세계대전 당시 폭격맞은 다리 잔해에 걸려 선체 안 떠밀려"

"한국 잠수부 존경…힘들어 헉헉거려도 다시 잠수하려 해"

연합뉴스

연합뉴스와 인터뷰 중인 헝가리 측 잠수부 사트마리 졸트 [부다페스트=연합뉴스]

(부다페스트=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유속이 느려졌지만 60㎏ 납잠수복 입고 들어가도 밀립니다. 시계가 좋아져도 5㎝ 정도입니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현장에서 잠수 수색 활동을 하는 사트마리 졸트 씨는 4일(현지시간) 연합뉴스 인터뷰에서 수중 상황에 대해 이같이 전했다.


헝가리 하바리아 재난구조협회 회장인 사트마리 졸트 씨는 잠수 경력이 30년으로, 자원봉사로 구조활동에 참여해 사고가 발생한 다음날인 지난달 30일 잠수를 했다.


사고 후 헝가리 당국 측의 첫 잠수활동이었다.

그는 "선체 밖에 있는 것도 위험하다. 들어갈 수 없다"면서 "우리도 시신을 수습하려는 마음이 간절하고 아픔을 느끼지만 상황이 뒷받침되지 않는다는 점을 이해해주셨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국 잠수부가 잠수하고선 헉헉거리는 데 다시 들어갈 준비를 하는 것을 보고 존경심을 느꼈다"고 말했다.


졸트 씨는 대형 크레인의 이동 상황과 수심 등을 미뤄볼 때 다음 주 중반께 인양이 완료될 것으로 개인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현재, 한국 정부합동신속대응팀은 헝가리 당국 측이 오는 6∼8일 인양작업을 할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졸트 씨는 헝가리 사고현장본부가 있는 머르기트섬에서 연합뉴스와 만나 인터뷰를 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연합뉴스

시신 추가 수습하는 한국-헝가리 수색팀 (부다페스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4일(현지시간) 오후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사고 지점인 헝가리 다뉴브강 머르기트 다리 인근에서 한국과 헝가리 수색팀 대원들이 희생자 수습을 하고 있다. 2019.6.4 superdoo82@yna.co.kr

-- 잠수에는 어떻게 참여하게 됐는가.


▲ 헝가리 공무원은 허가가 나오지 않은 상황에서 생명에 위험이 되는 일에 참가할 수 없기 때문에 민간 잠수부들이 먼저 잠수했다. 사고 당일 연락을 받아 자원봉사로 달려왔는데, 헝가리 남부에 거주하고 있어 오는 데 시간이 걸렸다. 정부와 민간의 여러 구조대들이 신속하게 도착했다. 많은 구조활동에 참여했는데, 이렇게 신속하게 모인 것은 처음 봤다.


-- 사고현장에서 언제 잠수했는가.


▲ 지난달 30일 오후 4시께 실종자 수색작업을 위해 입수했다.


-- 잠수 당시 수중 상황은.


▲ 유속이 너무 강해 밀렸다. 체감적으로 시속 140㎞의 강풍을 맞는 것 같았다. 첫날 60㎏ 무게의 납 잠수복을 입고도 유속에 밀렸다. 수중이 너무 혼탁해 아무 것도 보이지 않았다. 현재 강 밖에서 보이는 게 다가 아니다. 안에 들어가면 다르다. 헝가리와 한국 잠수부 외 다른 나라에서 파견된 잠수부들은 현장 상황을 보고선 지금까지 잠수하지도 못했다.


-- 현재 유속이 조금 느려졌다고 하던데.


▲ 조금 느려졌지만, 오늘도 60㎏의 납 잠수복을 입고 들어갔는데도 밀렸다고 한다. 다만 첫날보다는 덜 밀렸단다.


-- 바닥까지 내려갔었나.


▲ 우리 측의 다른 민간 잠수부가 바닥까지 내려갔는데, 굉장히 위험한 시도였다. 헝가리 대테러청의 잠수부도 내려가는 도중 중단하고 올라왔다.


-- 오늘 헝가리 잠수부들이 한국인 탑승객 시신 1구를 수습했는데.


▲ 시신을 수습한 잠수부에게 들어보니 선체가 물살을 막고 있는 지점이어서 그나마 유속이 약해 수습할 수 있었다. 창문에 끼어있는 시신을 수습했다.


-- 선체 안을 본 잠수부가 있는가.


▲ 시계가 확보되지 않아 볼 수는 없지만, 선체 안이 가구 등이 엉키어 있는 등 굉장히 들어가기 위험한 상황으로 파악했다. 작은 창문들이 깨져있는 것으로 파악했다.


-- 오늘 시계는 어땠는가.


▲ 시계가 처음보다 좋아져도 5㎝ 정도라고 한다. 그런데 이 정도 내 거리도 렌트의 불빛이 반사돼 잘 보이지 않는단다. 시계는 확보되지 않았지만, 선체 주변에 장비를 설치해 선체의 움직임을 파악하고 있다.


-- 헝가리 당국은 위험하다는 이유로 선체 진입을 금지했는데, 정말 들어갈 수 없는 상황인가.


▲ 선체 밖에 있는 것도 위험하다. 들어갈 수 없다. 우리도 시신을 수습하려는 마음이 간절하고 아픔을 느끼지만, 상황이 뒷받침되지 않는다는 점을 이해해주셨으면 한다. 지금 기적 같은 일이 벌어지기는 어렵다. 한국 잠수부가 잠수하고선 헉헉거리는 데 다시 들어갈 준비를 하는 것을 보고 존경심을 느꼈다. 이렇게까지 마음에서 우러나 일하는 사람들은 처음 본다. 그런데 이제 한국 잠수부들도 기존에 해왔던 잠수와는 다른 환경이라는 것을 느끼고 있을 것이다.


-- 인양 작업 시 로프에 달린 고리들을 허블레아니호에 건다던데, 관련해 논의하고 있는가.


▲ 지금 인양 작업과 관련한 구체적인 사항은 이야기할 수 없다.


-- 인양이 언제쯤 될 것으로 보이는가. 한국 구조팀에서는 헝가리 당국이 6∼8일 정도 인양작업을 할 것으로 전달했다고 한다.


▲ 인양은 잘 될 것이다. 대형 크레인이 도착하려면 2∼3일 걸릴 수 있다. 수위가 낮아져야 크레인이 (다리를 통과해) 올 수 있다. 그리고 인양을 위한 직접적인 준비 작업을 하면, 개인적으로 다음 주 중반쯤이나 인양할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 최근 헝가리 잠수부들의 잠수 상황은


▲ 어제(3일)와 오늘(4일) 2명씩 잠수했다. 수면에서는 4∼5명의 잠수부가 지원 활동을 했다. 우리는 호스가 엉킬 수 있기 때문에 한 명이 들어갔다 나온 뒤 다른 잠수부 한 명이 입수한다.


-- 인양 작업하기 전까지 임무는.


▲ 대형 크레인이 오기 전까지는 시신 수습을 위해 계속 작업을 하는 것으로 아는데, 저녁 회의를 해봐야 내일 임무를 정확히 알 수 있다.


-- 2차 세계대전 당시 폭격 맞은 다리의 잔해들이 바닥에 깔려있지 않은가.


▲ 전해들에 걸려 선체가 거의 밀려 내려가지 않은 것이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