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이수만 '내부거래 의혹' 영향에 연예인 주식부자 1위 탈환

by연합뉴스

연합뉴스

SM엔터테인먼트 이수만 대표 프로듀서 [SM 제공]

최근 '부당 내부거래' 의혹에 휩싸인 에스엠(SM엔터테인먼트)[041510] 창업자 이수만 총괄프로듀서가 한동안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JYP Ent.)[035900] 이사에게 내줬던 연예인 주식 부자 1위 자리를 되찾았다.


9일 재벌닷컴에 따르면 이 프로듀서가 보유한 상장사 주식 가치는 지난 7일 현재 2천109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2위인 박진영 이사의 주식 자산(1천654억원)보다 27.5% 많은 수준이다.


이수만 프로듀서의 지분 가치는 지난 4월까지 박진영 이사에게 100억원 이상 뒤처졌으나 지난달 JYP의 주가 하락으로 엎치락뒤치락하는 양상을 보였다.


특히 지난달 30일 에스엠 지분을 7.59% 보유한 KB자산운용이 에스엠에 대해 '일감 몰아주기' 등 의혹을 제기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에스엠 주가가 급등했고 이를 계기로 이 프로듀서의 지분 가치는 확실한 1위로 올라섰다.


지난달 30일부터 지금까지 에스엠 주가는 26.96%나 올랐다.


주주 행동주의에 기반을 둔 기관투자자의 문제 제기로 오히려 에스엠의 주식 가치가 크게 늘어난 셈이다.


앞서 KB자산운용은 지난 5일 주주 서한을 통해 "이 총괄프로듀서의 100% 개인회사 라이크기획이 에스엠에서 작년 145억원 등 영업이익의 46%를 인세로 받아갔다"며 "이는 소액주주와 이해 상충이 되며 최악의 경우 소송을 겪을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KB자산운용은 에스엠에 라이크기획을 합병하고 순이익의 30%를 배당하는 한편 레스토랑·와이너리 등 에스엠의 본업과 무관한 적자 사업을 매각할 것을 요구했다.


이에 대해 이기훈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일부 적자 자회사만 정상화되어도 올해 영업이익이 현재의 예상치보다 36%까지 늘어날 수 있다"면서 에스엠에 대한 목표주가를 종전 5만2천원에서 5만8천원으로 올렸다.


이효진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도 "기관투자자 지분 합계가 최대주주 지분보다 커져 주주가치가 제고되는 방향으로 이벤트가 발생할 확률이 높다"고 예상했다.


한편 '버닝썬 사태'로 타격을 입은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122870] 대표프로듀서의 주식 가치는 1천87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31.41% 급감했다.


이어 에스엠 지분을 3.93% 보유한 배용준씨의 지분 가치가 439억원이고 함영준 오뚜기[007310] 회장 장녀로 오뚜기 지분 1.19%를 가진 뮤지컬배우 함연지씨의 주식 자산도 299억원에 달했다.


이밖에 풍국주정[023900] 이한용 대표이사의 부인으로 이 회사 지분을 13.29% 보유한 탤런트 출신 박순애씨의 주식 자산은 270억원, 가수 출신 한성호 FNC엔터테인먼트[173940] 회장의 지분 가치는 254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 상장사 연예인 주식부자(7일 종가 기준, 단위: 억원)

연합뉴스

(자료=재벌닷컴)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jhpar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