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하반신 마비 딛고 뚜벅뚜벅…생체공학 로봇이 돕는다

by연합뉴스

장애 극복용 로봇 기술 대회 '사이배슬론' 내년 스위스서 열려

KAIST 공경철 교수팀 24일 출정식…"일상생활 돕는 기술다운 기술 만들 것"

연합뉴스

보행용 로봇 장비와 함께 뚜벅뚜벅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지난 20일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 기계공학동에서 다리 완전마비 장애를 가진 김병욱 사이배슬론(Cybathlon) 선수가 보행 보조용 생체공학 로봇 장비를 착용한 채 계단을 오르고 있다.

한국과학기술원(KAIST)과 세브란스 재활병원 연구진 등으로 구성된 한국팀이 장애 극복용 첨단 로봇 기술을 들고 국제대회에 출전한다.


24일 KAIST에 따르면 공경철 기계공학과 교수를 포함한 국내 연구진은 내년 스위스에서 열리는 '사이배슬론'(Cybathlon) 경기에 참여한다.


사이배슬론은 인조인간을 의미하는 '사이보그'와 경기를 뜻하는 '애슬론'을 합한 조어다.


신체 일부가 불편한 장애인이 로봇과 같은 생체공학 보조 장치를 몸에 착용하고 겨루는 국제대회다.


스위스 취리히연방공과대에서 2016년 주최해 처음 열렸는데, 올림픽이나 월드컵처럼 4년에 한 번씩 개최하기로 했다.


종목은 6개다.


사지 마비 장애인이 생각만으로 아바타를 조종하는 뇌·기계 인터페이스, 완전마비 장애인 다리에 전기자극을 줘서 달리는 자전거 경주, 의수를 착용하고 미션을 수행하는 바이오닉 암, 의족을 한 채 장애물을 넘는 바이오닉 레그 등이 있다.


완전마비 장애인이 휠체어를 탄 채 목표를 완수해야 하는 전동 휠체어와 완전마비 장애인이 로봇을 착용하고 도전적 장애물을 통과하는 웨어러블 로봇 분야가 있다.

연합뉴스

장애 딛고 사이배슬론 선수로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지난 20일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 기계공학동에서 다리 완전마비 장애를 가진 김병욱 사이배슬론(Cybathlon) 선수가 보행 보조용 생체공학 로봇 장비 '워크온슈트'를 착용한 채 계단을 오르고 있다.

공 교수팀은 1회 대회에서 웨어러블 로봇에 출전해 3위에 올랐다. 앉고 서기, 지그재그 걷기, 경사로를 걸어올라 닫힌 문을 열고 통과해 내려오기, 징검다리 걷기, 측면 경사로 걷기, 계단 오르내리기 등 코스 중 5개를 252초에 통과했다.


내년 대회에서는 업그레이드한 기술을 적용할 '워크 온 슈트 4.0'으로 우승을 노린다.


워크 온 슈트는 하반신 완전마비 장애인을 위해 개발한 보행 보조 로봇이다.


사람의 다리 근육 구조를 모방해 설계했는데, 완벽한 개인 맞춤형으로 양팔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형태로 만들 예정이다.


공경철 교수와 나동욱 교수(세브란스 재활병원)의 엔젤로보틱스를 중심으로, 재활공학연구소·영남대·국립교통재활병원·선문대·한국산업기술시험원·에스톡스 등이 힘을 쏟는다.


공경철 교수는 "각 분야에서는 이미 세계 최고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들을 잘 모으기만 해도 세계 최고의 로봇이 탄생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날 KAIST 대전 본원 기계공학동(N7)에서는 출정식을 열고 7명의 선수 후보를 선발해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했다.

연합뉴스

보행용 로봇 장비와 함께 뚜벅뚜벅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지난 20일 대전 유성구 한국과학기술원(KAIST) 기계공학동에서 다리 완전마비 장애를 가진 김병욱 사이배슬론(Cybathlon) 선수가 보행 보조용 생체공학 로봇 장비 '워크온슈트'를 착용한 채 계단을 오르고 있다.

지난 대회에 출전했던 김병욱(45) 선수도 자리했다. 김 선수는 1998년 뺑소니 사고로 하반신 전체가 마비되는 장애를 얻어 20년 가까이 휠체어에 의지해 생활했다.


그는 "(지난해 대회를 위해) 로봇을 입고 두 다리로 처음 섰던 날 다시 태어나는 기분이었다"며 "그날 밤 잠자리에 누웠을 때 아내 몰래 눈물을 흘리기까지 했다"고 회상했다.


내년 대회에 앞서 7명의 선수 후보 모두에게 개인 맞춤형 워크 온 슈트 4.0을 주고 연습하도록 한 뒤 11월께 대표 선수 1명과 보궐선수 1명을 뽑는다.


공경철 교수는 "장애인이 일상생활에서 가장 필요로 하는 동작으로 대회 미션을 구성한다"며 "대회 코스만 잘 따라가도 실제 장애인 사용자를 위한 기술다운 기술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봇은 산업통상자원부 지원을 받아 제작한다.


정양호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장은 "장애인을 위한 로봇기술 개발은 정부가 적극적으로 지원해야 할 분야"라며 "사이배슬론 대회 출전뿐만 아니라 로봇을 상용화하는 단계까지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walde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