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고유정, 범행 장면 사진으로 남겼다…촬영 이유엔 묵묵부답

by연합뉴스

'제주 전남편 살해 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구속)이 자신의 범행을 사진으로 남긴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전 남편 살해 고유정 얼굴 공개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주지검은 3일 오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고씨가 지난 5월 25일 오후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남편 강씨(36)를 살해할 당시 미리 구매한 수면제인 졸피뎀을 카레라이스와 음료수 등에 넣어 피해자가 먹게 한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실제로 고씨의 차량에서 압수한 이불에 묻은 전남편 강씨의 혈액에서 졸피뎀 성분이 검출됐다.


고씨는 제주에 오기 전날인 5월 17일 충북의 한 병원에서 졸피뎀 성분이 든 수면제를 처방받아 해당 병원 인근 약국에서 구매했다.


키 180㎝, 몸무게 80㎏인 강씨가 키 160㎝, 몸무게 50㎏가량인 고씨에게 제압돼 살해당한 것은 바로 졸피뎀 때문이었다.


졸피뎀은 술과 함께 먹거나 과다 복용할 경우 기억을 잃을 수 있을 정도로 수면유도 효과가 뛰어나 종종 범죄에 악용돼왔다.


범행을 저지른 시각은 오후 8시 10분부터 9시 50분 사이다.


검찰이 이러한 추정을 하게 된 데는 고유정의 휴대전화에 남긴 사진 3장이 결정적이었다.


고씨는 촬영 소리가 나지 않는 휴대전화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사진을 찍었다.

연합뉴스

'고유정 사건' 피해자 시신 수색 중인 경찰 [연합뉴스 자료사진]

검찰에 따르면 당일 오후 8시 10분에 촬영된 사진에는 범행시간으로 보이는 벽걸이 시계와 오른쪽 하단에 강씨의 신발 등이 함께 찍혔다


또 다른 사진에는 싱크대 위에 카레라이스를 다 먹고 난 뒤 햇반과 빈 그릇, 졸피뎀을 넣었던 분홍색 파우치(간단한 소지품을 넣는 작은 가방)가 놓여 있다.


이외에도 범행을 한 뒤 고씨가 제주를 빠져나간 5월 28일 오후 8시 54분께 완도행 여객선 5층 갑판에서 훼손된 피해자의 시신이 담긴 것으로 보이는 여행용 가방을 놓고 사진을 찍기도 했다.


고씨는 이후 오후 9시 29분부터 43분까지 주변을 살피면서 여행용 가방에서 시신이 담긴 것으로 추정되는 검은색 봉지를 꺼내 5분간 버렸다.


검찰은 고유정에게 이와 같은 사진을 찍은 이유에 관해 물었으나 진술을 거부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고유정에게 자신의 행동을 기록하는 습성이 있다는 현 남편의 진술이 있다"며 해당 사진 3장을 유의미한 증거로 특정하게 됐다 설명했다.


또 고유정의 의붓아들이 지난 3월 2일 사망하기 전날에도 고씨가 현 남편에게 카레라이스를 먹였던 것으로 보아 졸피뎀이 체내에 얼마 동안 잔류하는지 등에 대해서도 재감정을 의뢰했다고 검찰은 밝혔다.


고씨는 지난 5월 25일 오후 8시 10분부터 9시 50분 사이 제주시 조천읍의 한 펜션에서 전남편 강모(36)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혐의는 살인과 사체손괴·은닉이다.


검찰은 지난 1일 20일간 이어진 수사를 마무리하고 고씨를 재판에 넘겼다.


​(제주=연합뉴스) 변지철 기자 = ​bjc@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