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배달의민족, 가입 점주에 '경쟁사 아이디' 요구해 논란

by연합뉴스

"주요 배달 앱 매출 정보 통합관리"…논란 일자 필수→선택 변경

연합뉴스

배달의민족 로고 [연합뉴스 자료 사진]

연합뉴스

배달의민족 '배민 장부' 예시 [배달의민족 제공]

배달 앱 업계 1위 '배달의민족'이 개인정보 처리 방침을 변경하면서 가입 점주들에게 필수 제출 정보로 경쟁사인 '요기요'의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요구해 구설에 오르고 있다.


배달의민족은 이를 두고 주요 배달 앱 매출을 한 곳에서 통합 관리하는 장부 서비스의 하나라며 점주들의 요청에 따른 것이라고 해명했다.


8일 외식업계에 따르면 배달의민족은 지난 3일자로 '개인정보 처리방침'을 일부 변경하면서 '필수' 수집·이용 항목'으로 요기요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추가했다.


요기요는 배달의민족에 이어 배달 앱 업계 2위 업체다.


배달 시장을 배달의민족과 딜리버리히어로가 운영하는 요기요·배달통이 양분하는 구조에서 1위 업체의 이 같은 공고는 미묘한 해석을 낳았다.

연합뉴스

배달의민족 개인정보 처리방침 요기요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필수'로 요구했다가(좌) '선택'으로 바꿨다(우) [배달의민족 사장님 광장 캡처]

경쟁사 가입 여부와 비밀번호를 '필수 사항'으로 요구하는 것이 과연 적절하냐는 지적도 함께 나왔다.


배달의민족은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이는 점주의 편의를 위한 매출 통합 관리 서비스 때문이라고 진화에 나섰다.


배달의민족은 "자영업자 매출 관리 서비스 '배민장부'에서 오프라인 신용카드 결제를 통한 매출뿐만이 아니라 주요 배달 앱을 통한 매출까지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도록 기능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배달의민족뿐 아니라 다른 배달 앱을 통한 매출 정보도 한 곳에서 일목요연하게 통합 관리하고 싶다는 음식점 업주의 요청에 따라 연계 대상 배달 앱도 확대해 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일자 배달의민족은 점주 대상 사이트에서 요기요 아이디와 비밀번호를 '필수' 제공 정보에서 '선택'으로 바꾼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대해 요기요 관계자는 "점주들에게 불편함과 불이익이 없게 하기 위해 현재 경위 파악 중에 있다"고 말했다.


​(세종=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ts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