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붕괴한 클럽 구조물 무단 증축 드러나…'예고된 인재'

by연합뉴스

목격자 "수년 전 처음 왔을 때부터 위험해 보여"

연합뉴스

복층 구조물 붕괴한 광주 클럽 내부 (광주=연합뉴스) 27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한 건물 2층의 클럽 내부 복층 구조물이 무너지는 사고가 나, 1명이 사망하고 14명이 부상을 당한 것으로 잠정 파악됐다. 사진은 사고 현장 내부의 모습. 2019.7.27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ch80@yna.co.kr

(광주=연합뉴스) 천정인 기자 = 12명의 사상자를 낸 광주 클럽 복층 구조물 붕괴 사고는 불법 증축으로 인한 예고된 인재로 드러나고 있다.


27일 광주 서구 등에 따르면 해당 클럽은 건물 2층 영업장 내부에 'ㄷ'자 형태의 복층 구조물을 설치해 영업을 했다.


복층 전체 면적 300여㎡ 가운데 입구 쪽을 제외한 약 200㎡는 허가를 받지 않고 불법 증축한 것으로 행정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구조물이 무너져내린 곳도 불법 증축한 부분인 것으로 알려졌다.


허술하게 만들어진 구조물이었지만 클럽 측은 인원수 제한을 두지 않아 손님들은 자유롭게 복층을 오르내렸다.


이와 관련해 건물주는 "시설물 배치 등을 고려하면 100여명이 들어가면 꽉 찬다"고 말했지만, 소방당국은 CC-TV 분석 결과 사고 당시 클럽에는 370여명(소방 추산)이 입장해 있었던 것으로 보고 있다.

소방당국은 "복층 구조물에 한꺼번에 많은 사람이 올라가면서 붕괴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위험한 상황은 오래전부터 이어져 온 문제였다는 목격자 증언도 나왔다.


사고를 직접 목격한 김모(32)씨는 "이 클럽을 가끔 왔는데 오늘 같은 일이 언젠가는 날 것 같은 예감을 평소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수년 전 클럽에 처음 왔을 때부터 위험해 보이는 구조물이었다"며 "메인 자리라서 그쪽에 손님들이 가장 많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내부 붕괴 클럽 '아비규환' (광주=연합뉴스) 27일 오전 광주 서구 치평동 한 건물 2층의 클럽 내부 복층 구조물이 무너지는 사고가 나 1명이 숨지고 10여명이 사상한 것으로 잠정 파악됐다. 사진은 사고 직후 대피하는 손님들의 모습. 2019.7.27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ch80@yna.co.kr

행정당국은 불법 증축에 대한 정확한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이날 오전 2시 39분께 광주 서구 치평동 한 클럽 내부에서 복층 구조물이 무너진 사고로 2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부상자 중에는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 대회에 참가한 수구 선수 등 외국인 4명이 포함됐다.


in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