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전북대 교수의 수업 중 막말…"화류계에 여학생 많다"

by연합뉴스

"일본제품 불매 운동 왜 하나, 난 일본 옷 몽땅 샀다"


전북대학교의 한 교수가 여학생들과 일본제품 불매운동을 폄훼하는 각종 '막말'을 일삼아 논란을 빚고 있다.


16일 전북대에 따르면 지난 9일 대학 익명 커뮤니티에 '방금 교수한테 협박당함'이란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연합뉴스

전북대학교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게시물에는 A 교수가 강의 시간에 "가끔 유흥주점에 가는데 화류계에 여학생들도 많다. 술을 줄 수 없어 콜라를 준다", "일본제품 불매 운동을 왜 하는지 모르겠다. 과거에 얽매이면 안 된다. 나는 일본 옷을 몽땅 샀다", "교회를 왜 나가는지 모르겠다. 그게 다 가짜인데 진짜로 믿는 게 한심하다는 식으로 이야기했다"고 적혀 있었다.


게시자는 "교수가 강의 시간에 이런 이야기를 하는 것 자체가 말이 안 된다. 등록금이 아까울 정도"라고 불만을 토로했다.


논란이 일자 전북대 당국은 10일 이 사실을 학과에 통보했다.


학과는 교수회의를 통해 이 수업을 폐강했다.


A 교수도 사과문을 올리고 잘못을 인정했다.


그는 "내 입장에서 생각하고 다른 사람들의 관점을 고려하지 않고 수업한 데 대해 사과한다"며 "차후에는 좀 더 강의 내용 전달에 힘쓰고 사적 이야기를 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에 대해 대학 관계자는 "대학 인권센터에서 이 사안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sollenso@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