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뉴스큐 이슈스토리

아내 살뜰히 챙긴 문재인 대통령...동남아서 이목 집중된 '잉꼬부부'

byYTN

"무슨 일이든 함께 하고 함께 결정하는 사람이다"

 

김정숙 여사는 각종 인터뷰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을 이렇게 표현했습니다.

 

이런 모습이 그대로 드러난 걸까요?

 

취임 이후 나선 첫 동남아 순방에서도 문 대통령, 아내를 살뜰히 챙기는 모습이 화제가 됐습니다.

 

외국 정상들과 모인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가장 먼저 김정숙 여사를 배려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는데요.

 

다른 정상들과는 달리 아내를 먼저 인사시키는 등 김 여사를 향한 애정이 그대로 드러나기도 했습니다.

 

순방 기간 내내 김정숙 여사를 향한 문 대통령의 배려는 이어졌습니다.

 

아세안 50주년 기념 갈라 만찬에선 김정숙 여사의 의자를 빼주며 자리를 권하고 늘 에스코트에 나서는 등 자상한 모습이 사진에 담기기도 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이러한 자상함을 주의 깊게 지켜본 눈이 있었으니 다름 아닌 동남아 정상의 부인들이었는데요.

 

동남아는 아직 가부장적인 문화가 남아있는 지역인 만큼 김정숙 여사를 자상하게 챙기는 모습은 부러움을 사기에 충분했습니다.

 

문 대통령의 다정함은 한중 정상회담 등 공식 일정이 끝난 뒤에도 계속됐습니다.

 

숙소 인근 카페에서 김정숙 여사와의 '커피 타임'으로 하루를 마무리하는 등 바쁜 외교 일정 속에서도 둘만의 오붓한 시간을 빼놓지 않았다고 하네요.

 

이번 동남아 순방에서 문 대통령이 보여준 자상함은 김정숙 여사의 내조 정치에 더 큰 힘을 불어 넣어주지 않을까요?

 

부부간의 서로를 향한 배려와 노력이 국정운영의 동력으로 이어지길 기대해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