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노량진 학원가 덮친 '결핵 공포'

byYTN

■ 최영일 / 시사평론가, 김광삼 / 변호사

 

[앵커]

수험생 수만 명이 상주하는 곳이죠. 서울 노량진 학원가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결핵 확진 환자가 발생해서 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는데요.

 

이 환자가 확진 전까지 알고 보니까 여러 수업을 들었다고 해요.

 

[인터뷰]

그렇습니다. 그러니까 본인도 몰랐던 것 같습니다. 이게 대형학원에 가서. 요즘에 시험준비를 아주 치열하게 하는 시즌이기 때문에 100명이 넘는 대형 강의도 있고요.

 

또 작은 클래스에 가서 소수 10명 이내라든가 20~30명짜리 클래스도 있습니다. 그러니까 다양한 수험 과목들을 준비하기 때문에 돌아다니면서 듣거든요.

 

종합학원도 있고 단과학원도 있습니다. 우리 입시 예전에 준비할 때와 똑같습니다. 그런데 이렇게 치열하게 공무원 시험을 준비하던 20대 초반의 학생이 결핵이라는 게 확인되고 나서 접촉 대상자들을 지금 의료당국은 분석을 해야 되는데 500명 정도로 지금 파악이 됐어요.

 

그러니까 어떻게 이렇게까지 방치될 수 있었는가 이 부분에 있어서 특히 전염 가능한 질환에 대해서는 보건당국의 관리가 매우 철저해야 되고 중요한데 우리가 AI 겨울철마다 오고요.

 

여름에 구제역 오면 또 난리 나고요. 그런데 특히 일명 사람에 대한 것은 더 철저히 하는데 이 부분에 누수가 있었다는 게 이번에 또 확인이 됐습니다.

 

[앵커]

결핵, 접촉전염병이고요. 공기로 전파가 가능한 전염병입니다. 이 소식을 들은 같이 공부하는 학생들 같은 경우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는데 학생들의 얘기를 잠시 들어봤습니다.

 

어쨌든 공기로도 감염이 될 수 있기 때문에 학원 측에서도 일부 학생들에게는 조사를 받아봐라, 검사를 받아봐라 이렇게 통보를 했다고 하는데 말이죠. 결핵이라는 게 원래는 후진국병 아닙니까?

 

[인터뷰]

결핵이 공기에 의해서 감염이 되기 때문에 속도가 굉장히 빠릅니다. 그런데 결핵이 아까 말씀하신 것처럼 후진국 병인데 OECD 국가 중에서 우리나라가 사망자가 1위입니다. 그러니까 결핵으로만 보면.

 

[앵커]

지난해 통계죠?

 

[인터뷰]

그렇죠. 우리나라가 굉장히 후진국에 해당이 되는 거예요. 그런데 지금 강의를 듣고 500명과 접촉을 했다고 하는데 일반적으로 밀폐된 공간에서 있으면 감염이 되는 게 한 30% 정도 된다고 그래요.

 

30% 되는데 그중에서 10% 정도가 발병이 되고 나머지 절반 정도는 1~2년 내에 발병이 된다고 합니다. 그리고 발병이 안 된다고 하더라도 면역력이 감소가 되면 그런 경우에 또 발병이 된다고 해요. 그러니까.

 

[앵커]

잠복 상태에 있었다가 몸이 안 좋아지면 발병할 수 있다?

 

[인터뷰]

그렇죠. 그러니까 굉장히 이게 예방하기도 어렵지만 확산이 되고 나서도 잡기가 굉장히 어려운 측면이 있거든요.

 

예를 들어 감염이 됐음에도 불구하고 발병 상태가 안 났는데 나는 결핵 검사를 받기 전에는 모르는 것 아니겠어요?

 

그러면 나가서 활동을 하고, 특히 수험생 같은 경우는 면역력이 굉장히 약해진 상태거든요. 그러면 발병될 가능성이 크지만 또 발병이 안 된 사람들은 모르면서 계속 돌아다니면 전파될 가능성이 크다는 거죠.

 

그래서 예방접종의 중요성도 강조가 되지만 그러면 이걸 어떻게 막아야 할 것인가, 그런 잠재적인 그런 것에 대해서 보건당국에서 근본적인 대책을 세워야 하지 않나 싶습니다.

 

[앵커]

말씀하신 대로 전문가들은 특히 수험생들이 밀폐된 공간에서 공부를 같이 하기 때문에 결핵과 같은 이런 감염병에 취약하다라고 경고를 하고 있습니다. 들어보겠습니다.

 

지금 결핵 환자, 확진 환자가 나온 뒤에 학원 측에서는 일부 학생들에게 검사를 받아보라는 문자는 보냈습니다마는 부실대처 논란이 일고 있거든요.

 

[인터뷰]

맞습니다. 그러니까 몇 명의 학생들이 어느 시간대에 지금 결핵 환자였던 청년과 같은 곳에서 수업 받았는지는 학원밖에 몰라요. 이걸 누가 알 수 있습니까?

 

혹은 그 수업에 들어가 있던 사람도 그 청년과 직접 친한 지인관계가 아니라면 그런 환자가 왔다 갔는지 아닌지도 모르고 교과서와 강사만 보고 공부하는 사람들이라는 말입니다.

 

그런 면에서는 학원이 결국은 학원은 돈 받고 이들을 관리하는 데이터베이스를 다 가지고 있잖아요.

 

그러면 이런 문제가 발생하면 자체적으로도 빨리 소팅을 해내서 명단에 대해서 다 통보를 하고 건강에 대해서 알려줄 것을 알려줘야 할 의무가 있는데 지금 문자메시지를 몇 통 날리고. 아까는 전혀 몰랐다는 수강생도 있는 겁니다.

 

몰랐던 수강생은 어떻게 해야 될까요. 이게 3중으로 위험해요. 강의실 자체가 밀폐된 곳에서 1시간, 2시간 함께 공부를 받으면서 호흡을 하고 있고 두 번째로는 이들이 대부분 노량진 고시촌에서 생활하고 있는데 1인 쪽방에 있지만 1인 쪽방이 다닥다닥 붙어 있는 구조라는 말입니다.

 

그러면 복도라든가 또 주방이라든가 화장실, 욕실을 혹시 공유한 사람들은 같이 기거했던 사람들도 위험대상에 있는 거고요. 세 번째로는 말씀했던 대로 이들이 잠을 줄여가면서 계속 시험이 임박해 있는 사람들이기 때문에 체력이 급격히 저하돼 있는 사람들이에요.

 

면역력은 떨어져 있다고 보면 3중으로 위험한 상황에 노출되고 방치된 사람들인데 한 명이 상당히 위험한 사람. 500명이라고 아까 말씀드렸지만 20~30%가 적어도 감염 가능성이 있다고 하면 확산될 수 있고요.

 

이들이 또 활동을 하고 다닌다고 했을 때 가족이나 지인들에게 또 2차, 3차 전파했을 가능성이 있거든요.

 

그래서 이게 지금 안일하게 대응할 문제가 아니고 학원과 보건당국이 빠르게 어떻게 전수조사를 할 것이냐, 지금 빨리 조치가 취해지고 있어야 하거든요.

 

언론 보도보다 당국의 대응이 늦다라고 하면 또 이게 지금 어딘가 구멍이 나 있을 수 있기 때문에 좀 빠른 대처를 당부드리고 싶습니다.

 

[앵커]

결핵이 고치지 못하는 병, 불치병은 아닙니다. 하지만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치료를 해야 되는 것은 분명한 얘기이고요.

 

또 학원이 여기에 대해서 적절한 대응을 하지 못했다는 점을 짚어볼 수가 있겠습니다. 사건 사고 소식 오늘 최영일 시사평론가 그리고 김광삼 변호사와 함께했습니다. 말씀 잘 들었습니다.

 

[인터뷰]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