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결혼' 최지우 "반려자와 새로운 시작...따뜻한 가정 만들겠다"

byYTN

'결혼' 최지우 "반려자와 새로운 시

배우 최지우가 팬들에게 손편지로 결혼 소식을 알렸다.

 

최지우는 29일 자신의 공식 팬페이지 스타지우에 자필편지를 게재했다.

 

"갑작스럽지만 행복한 소식을 전하려 한다"던 최지우는 "3월 29일 오늘은 제가 인생의 반려자와 함께 새로운 시작을 약속한 날"이라고 밝혔다.

 

그는 "가족분들만 모시고 조용하게 결혼식을 올렸다"며 "이제 저는 사랑하는 그분과 함께 따뜻한 가정을 만들어가려고 한다"고 한 뒤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면서 예쁘게, 행복하게, 잘 살겠다"고 이야기했다.

 

최지우는 팬들에게 "미리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한 점이 마음에 걸린다"면서도 "참석하는 가족 분들과 공인이 아닌 그분께 혹시나 부담이 될까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었던 점 양해 부탁드린다"고 미안함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오랜시간 늘 한결 같이 저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준 여러분께서 저의 결혼을 축복해 주신다면 더 없이 행복한 날이 될 것 같다"며 "항상 감사하고 고맙고 아주 많이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같은 날 "최지우가 29일 오후 서울의 한 장소에서 1년여 간 교제한 연인과 결혼이라는 아름다운 결실을 맺는다"고 발표했다.

 

최지우의 신랑은 연예인이 아닌 평범한 직장인으로 가족들을 배려해 결혼식은 비공개로 진행됐다.

 

이하 최지우 편지 전문

 

안녕하세요. 스타지우 가족 여러분. 지우예요.

 

이렇게 오랜만에 손편지를 쓰려니 참 쑥스럽기도 하고 떨리네요.

 

조금은 갑작스럽지만 너무나 행복한 소식을 전하려고 합니다.

 

3월29일, 오늘은 제가 인생의 반려자와 새로운 시작을 약속한 날입니다. 오늘 오후 가족분들만 모시고 조용하게 결혼식을 올렸답니다. 이제 저는 사랑하는 그분과 함께 따뜻한 가정을 만들어 가려고 합니다.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면서 예쁘게 행복하게 살겠습니다. 결혼을 준비하면서 미리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한 점이 저도 마음에 걸렸답니다.

 

더 일찍 알려드렸어야 하는데... 참석하시는 가족분들과 공인이 아닌 그분께 혹시나 부담이 될까 조심스러울수밖에 없었던 점 양해 부탁드려요.

 

언젠가는 한결같이 저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줄 여러분께서 저의 결혼을 축복해 주신다면 더 없이 행복한 날이 될 거 같습니다. 저는 앞으로도 여러분이 주신 사랑과 응원 기억하면서 배우로서 변함없이 작품으로 좋은 모습 보여드릴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스타지우 여러분 항상 감사하고 고맙고 아주 많이 사랑합니다. 지우 드림.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 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