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NO 축의금·협찬"...최지우,
비공개 결혼의 좋은 예

byYTN

"NO 축의금·협찬"...최지우,

협찬도, 축의금도 없이 그야말로 조용한 결혼이었다. 만인의 연인에서 한 남자의 아내로, 인생 2막을 연 최지우를 향해 많은 이들이 박수를 보내는 이유다.

 

그야말로 깜짝 결혼 발표였다. 지난 29일 드라마 '겨울연가' '천국의 계단'을 통해 대표적인 한류 스타로 자리매김한 최지우가 약 1년간 교제해 온 일반인 남자친구와 백년가약을 맺었다.

 

무엇보다도 눈길을 끈건 그의 '작은 결혼식'이었다. 포토월이나 별도의 기자회견 없이 서울 모처에서 양가 가족과 친지를 모시고 조용한 예식을 올렸다.

 

특히 최지우는 웨딩드레스부터 예식 장소까지 모든 걸 직접 준비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YTN Star에 "협찬은 물론 축의금 역시 받지 않았다"고 귀띔했다.

 

일반인 남편을 위한 배려도 돋보였다. 모든 과정은 철저히 비밀에 부쳤다. 남편과 가족들을 배려해 교제를 숨긴 것은 물론, 열애설 없이 곧바로 결혼에 골인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최지우의 남편 나이와 직업 등 구체적인 인적사항 역시 알려지지 않았다. 소속사를 통해 공개된 결혼 사진에서도 남편의 존재는 뒷모습으로 대신했다.

 

그러면서도 팬들을 살뜰히 챙겼다. 최지우는 손수 작성한 자필 편지와 함께 팬들에게 가장 먼저 결혼 사실을 알렸다. 그는 "결혼을 준비하면서 미리 소식을 알려드리지 못한 점이 제일 마음에 걸렸다"고 적었다.

 

이어 "더 일찍 알려드렸어야 하는데, 참석하시는 가족 분들과 공인이 아닌 그분께 혹시나 부담이 될까 조심스러울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하며 팬들에게 양해를 구했다.

 

“여러분이 주신 사랑 항상 기억하면서 배우로서 변함없이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결혼 소감을 밝힌 최지우. 3월의 신부가 된 그에게 날씨만큼이나 따듯한 축복이 이어지고 있다.

 

YTN Star 반서연 기자 (uiopkl22@ytnplus.co.kr)

[사진제공 = 소속사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