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애교가 최고"…홍진영,
모벤져스 며느리관도 바꿨다

byYTN

"애교가 최고"…홍진영, 모벤져스

가수 홍진영이 특유의 애교와 밝은 에너지로 '모벤져스' 사랑을 듬뿍 받았다.

 

지난 2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는 홍진영이 스페셜 MC로 함께했다. 이날 박수홍 어머니와 김종국 어머니는 홍진영을 두고 묘한 삼각관계를 형성하며 웃음을 유발했다.

 

본격적인 녹화에 들어가기 전, 홍진영을 만난 '모벤져스' 어머니들은 반가움에 격한 환영을 보냈다. 김종국 엄마는 "진영 씨한테 할 얘기가 있다. 진영 씨만 나오면 우리 아들이 꼼짝 못 하더라"며 관심을 표했고, 박수홍 엄마 역시 "우리 집에 왔었죠? 반찬도 없는데 식사를 어쩜 그렇게 맛있게 하느냐"며 아들과의 인연을 언급했다.

 

어머님들을 대하는 홍진영의 예의 바른 애교는 '모벤져스'를 웃게 했다. 홍진영은 박수홍 엄마에게 "어머님 음식 솜씨가 너무 좋더라"며 애교를 발산했고, 박수홍 엄마는 "우리 집 양반한테도 싹싹하게 잘 하고 우리 수홍이가 나이만 어리면 진영 씨를 꽉 잡고 싶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김종국의 엄마도 '1등 며느릿감' 홍진영을 향한 사랑을 감추지 않았다. 김종국 엄마는 "홍진영이 프로그램만 나오면 너무 활기차고 재밌더라. 우리 아들 기죽여도 괜찮다"며 '런닝맨'에서 보여준 김종국, 홍진영의 러브라인을 언급했다. 이에 그치지 않고 "홍진영을 보고 며느리관도 바뀌었다. 애교 많은 게 집안 분위기에 최고"라며 홍진영을 마음에 들어 했다.

 

모벤져스의 뜨거운 구애에 MC 서장훈은 홍진영에 "나이 차는 상관없느냐"고 질문했다. 그러자 홍진영은 "요즘은 나이 차 상관없지 않느냐. 진짜 저를 아껴주면 된다"고 답했고 "사실 오빠들은 저에게 과분한 분들이다. 오빠들이 결혼을 아직 안 한 건 너무 잘나서 그런 것"이라고 덧붙여 모벤져스를 기쁘게 했다.

 

홍진영은 또 "같이 있으면 편한 사람이 가장 좋은 것 같다. 인물은 오래 못 간다고 예전부터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인물보다 마음이 넓은 사람이 이상형"이라고 싹싹한 면모를 과시해 '모벤져스'를 사로잡았다.

 

YTN Star 김아연 기자 (withaykim@ytnplus.co.kr)

[사진출처 = SBS '미운 우리 새끼' 영상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