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포항 지진, 지열발전소가 '방아쇠' 확인

byYTN

[앵커]

역대 최악의 피해를 준 포항 지진에 지열 발전소가 방아쇠 역할을 했다는 논문이 세계적인 과학 저널에 실렸습니다.

 

지하에 숨어있던 단층에 지열발전소의 물이 주입되면서 지진이 앞당겨 발생했다는 겁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지난해 11월, 포항을 뒤흔든 규모 5.4 강진.

 

규모 5.8 경주 지진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강했지만, 피해 규모는 더 컸습니다.

 

그 원인으로 지목됐던 것 중 하나가 바로 지열발전소입니다.

 

그런데 최근 국내 연구진이 포항 지진과 지열발전소의 관계를 분석한 연구 결과가 세계적인 과학 저널, 사이언스에 실렸습니다.

 

연구팀은 포항 지진의 진원과 지열발전소 물이 주입되는 위치에 주목했습니다.

 

연구팀이 분석한 진원 깊이는 4.5km, 두 개의 물 주입과 회수 공과 비슷했고 거리상으로도 최대 600m에 불과했습니다.

 

지열발전소에서 넣은 물이 단층에 유입됐을 가능성이 크다는 겁니다.

 

본진 발생 이전에도 물을 주입한 뒤 작은 지진이 일어난 것에서 연관성을 확인할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김광희 / 부산대 지질환경과학과 교수 : 2016년 1월 말에 처음으로 물을 집어넣었는데, 집어넣자마자 지진이 발생한 걸 확인했는데, 물을 집어넣으면 갑자기 지진이 많이 발생하다 물 주입이 끝나면 지진 발생 횟수가 뚝 떨어져요.]

 

이번 연구결과는 지열발전소가 작은 지진을 유발한다는 기존 사례와 달리 강진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점을 밝힌 점에서 큰 평가를 받았습니다.

 

다만 포항 지진이 지하 4.5km가 아닌 6km의 더 깊은 위치에서 발생했다는 주장도 있어, 지열발전소를 둘러싼 논란은 당분간 이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YTN 정혜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