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집값 2억 뛰자 "여의도·용산 개발 계획 보류"

byYTN

박원순 서울시장이 지난달 싱가포르 출장 중에 돌연 서울 개발 계획 하나를 발표했습니다.


여의도를 신도시급을 재개발하고, 서울역과 용산역 사이 철로를 덮어 쇼핑센터와 공원을 만들겠다는 계획이었죠.


이 발언은 일대 집값에 기름을 부은 격이 됐습니다.


집주인들을 내놓았던 매물을 거둬들이고, 가격을 엄청나게 높여 불렀는데요.


호가를 2억 원 가까이 더 부른 집들도 수두룩하다고 합니다.


실제 수치로 좀 볼까요?


박 시장의 발표 하루 전, 여의도가 속한 영등포구와 용산구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0.1%대, 관망세였는데,


이후 가파르게 올라 급기야 지난주에는 전 주 대비 0.51%, 0.45%까지 치솟았습니다.


더 큰 문제는 이런 급등세가 두 지역에 국한하지 않고, 서울 전역의 집값을 들썩이게 하는 도화선이 됐다는 겁니다.


요동치는 집값에 정부에서 한 차례 우려도 표했지만, 박 시장은 뜻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김현미 / 국토교통부 장관 (지난달 23일) : 여의도와 용산을 중심으로 다른 지역에 비해서 부동산 가격 상승이 두드러지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여의도 용산 개발 계획이) 실질적으로 진행되어 나가기 위해서는 국토부와 긴밀하게 협의가 이뤄져야만 실현 가능성이 있다….]


[박원순 / 서울시장 (지난달 25일 더불어민주당 서울시당 팟캐스트) : 아파트 단지별로 재개발 프로젝트가 진행되고, 개별적으로 이뤄지다 보니까 이건 좀 아니다, 지금 여의도는 거의 뉴욕의 맨해튼처럼 되어있는데 재개발을 하려면 종합적인 가이드라인과 마스터플랜 아래서 진행되는 게 좋겠다….]


"집값 반드시 잡겠다"는 정부 정책과는 정반대의 방향인 데다가, 들썩이는 집값에 부담을 느꼈던 걸까요?


박원순 시장은 결국 개발 계획 보류 카드를 내밀며 꼬리를 내렸는데요.


시장 혼란만 초래했다는 비판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