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팬 조언, 신중하게 인지 못해 죄송"...구준회, 2차 사과문

byYTN

"팬 조언, 신중하게 인지 못해 죄송

그룹 아이콘 구준회가 '혐한' 논란이 있던 키타노 타게시 관련 게시물을 게재하고 팬을 무시했다는 논란에 재차 사과했다.


구준회는 25일 자신의 SNS에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조금 전에는 아이콘의 단체 방송 촬영 중이어서 급하게 사과의 말씀을 먼저 드렸다"라고 앞서 작성한 사과문을 설명했다.


이어 "저를 위해 말씀해주시는 걱정 어린 조언이었는데 상황을 신중하게 인지하지 못했다"면서 "마치 친한 친구와의 대화라고 착각하고 가볍게 생각한 일에 대해 뒤늦게나마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럽고 초라하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장 먼저 저를 챙겨주셨던 팬분께 경솔하게 답변 드린 점 정말 많이 후회하고 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좀 더 성숙하고 신중한 구준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반성의 뜻을 드러냈다.


구준회는 지난 24일 자신의 SNS에 일본 코미디언 겸 영화감독인 키타노 타케시와 관련된 게시물을 올렸다. 이에 한 네티즌이 구준회에게 "키타노 타케시 혐한 논란이 있다. 관련 글 제발 다 삭제해 달라"라고 댓글을 남겼으나 구준회는 "이래라저래라 하지 마요. 싫어요"라고 답했다.


논란이 커지자 구준회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지만, 그의 댓글이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졌다.


키타노 타케시는 과거 '겨울연가'가 일본 내에서 인기를 끌자 "독도를 강탈한 나라의 드라마를 봐야 하나" 등의 발언으로 논란을 산 바 있다.


이에 구준회는 "좋아하는 배우여서 다른 정보를 몰랐다"면서 "팬분들이 친구 같아서 편하게 이야기 나눈 것이 이렇게 될지 몰랐다. 다음부터는 신중하게 소통하겠다. 걱정 끼쳐 죄송하다"고 한 차례 사과한 바 있다.

"팬 조언, 신중하게 인지 못해 죄송

이하 구준회 2차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구준회입니다.


조금 전에는 아이콘의 단체 방송 촬영 중이어서


급하게 사과의 말씀을 먼저 드렸습니다.


부족한 저를 지지하고 사랑해주셨던 팬 여러분께


걱정을 끼쳐드려 정말 죄송스럽습니다.


무조건 저를 위해 말씀해주시는 걱정 어린 조언이었는데


상황을 신중하게 인지하지 못했습니다.


마치 친한 친구와의 대화라고 착각하고


가볍게 생각한 일에 대해 뒤늦게나마 제 자신이


너무 부끄럽고 초라하게 느껴졌습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가장 먼저 저를 챙겨주셨던 팬분께


경솔하게 답변 드린 점 정말 많이 후회하고 있습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좀 더 성숙하고 신중한


구준회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번 진심을 다해 고개 숙여 사과드립니다.


구준회 올림


YTN Star 조현주 기자(jhjdhe@ytnplus.co.kr)

[사진제공=YG엔터테인먼트, 구준회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