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컬처 ]

가수에서 화가로...제2의 인생 '솔비' 권지안

byYTN

■ 진행 : 변상욱 앵커, 안보라 앵커

■ 출연 : 권지안 / 화가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얼굴 다들 아시는 얼굴이니까 그룹 타이푼의 메인보컬이었죠. 솔비 씨 이렇게 알려져 있습니다마는 이제는 화가로 제2의 삶을 살고 있는 권지안 씨를 오늘 스튜디오로 모셨습니다. 10월입니다. 프랑스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예술축제가 있어요. 라뉘블랑쉬 파리인데 여기에 전시작가로 선정되기도 했습니다. 인사 나눠볼게요. 권지안 작가님, 안녕하십니까. 뉴스는 처음이신가요?


[인터뷰]


뉴스는 처음이라서, 그런데 생방이라서 더.


[앵커]


저도 연예인은 처음이라 와, 연예인이다 지금 이러려고.


[앵커]


두 분 다 처음이시니까.


[앵커]


먼저 시청자들한테 간단히 인사를 좀 해 주시죠.


[인터뷰]


시청자 여러분, 안녕하세요. 솔비입니다. 오늘은 권지안 작가로 또 이렇게 인사드리게 됐습니다. 좀 더 기존에 알고 계셨던 솔비로서의 모습 말고도 오늘은 다른 모습으로 인사드릴 것 같아서 저도 너무 설레고 지금 많이 떨리기도 해요.


[앵커]


글쎄요. 이제 전시회를 하신다는 라뉘블랑쉬 파리라고 하는 전시회의 설명을 뭔가 해 드렸으면 좋겠는데요, 시청자들께.


[인터뷰]


라뉘블랑쉬 파리는 10월 첫째 주 토요일 밤부터 시작해서 다음 날 아침까지 하는 그런 세계적인 문화축제예요. 그런데 2002년부터 파리시에서 주최해서 시작하게 되었고 그날만큼은 세계에서 미디어 아티스트 그리고 퍼포머 그리고 회화작가분들이 선정이 돼서 전시를 하는 세계적인 문화예술축제입니다.


[앵커]


이 라뉘블랑쉬 파리에 소개되는 작품도 독특하다고 들었는데 보니까 작가님의 작업 방식이 화제가 되고 있어요. 일명 셀프 콜라보레이션인데 이게 어떤 작업 방식인지 좀 소개를 해 주신다면요?


[인터뷰]


생소하시죠?


[앵커]


셀프인데 콜라보레이션을 했어요?


[인터뷰]


셀프 콜라보레이션은 음악 하는 솔비와 미술 하는 권지안이 협업을 해서 만들어내는 작업인데요. 몸짓을 통해서 음악을 그려지게 하는 작업이에요. 제가 가수로 활동을 하고 있잖아요. 그래서 제가 붓으로 그림을 그리기보다 제가 가장 잘할 수 있는 노래를 하고 그 음악을 만들고 그다음에 그거에 맞게 안무를 짜고 그 안무를 짠 다음에 캔버스를 깔아놓고 그 위에서 퍼포먼스를 하면서 그림을 몸짓으로 그리는 작업이에요.


[앵커]


한마디로 다재다능해야 할 수 있는 작업이다, 노래도 해야 되고 노래도 만들어야 되고 그림도 그려야 되고. 그러면 사용하는 재료는 물감입니까?


[인터뷰]


네, 물감인데. 좀 더 제가 가장 잘할 수 있는, 에너지를 가장 잘 뿜을 수 있는 방식을 찾다 보니까 제 삶하고 일치할 수 있는 방식으로 생각하다 보니까 음악을 그려지게 하는 작업을 하게 됐습니다.


[앵커]


어떻게 보면 대중가수로서 인기를 얻었으니까 자기를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매체가 그거일 수도 있으니까 2개를 결합시키는 거군요. 그런데 최근에 나온 시리즈가 바이올렛이라고 들었고요. 이번 전시회에도 그게 올라간다고 들었습니다. 이건 어떤 시리즈인가요?


[인터뷰]


제가 컬러 시리즈를 3년 동안 했는데요. 먼저 레드, 블루, 바이올렛이 마지막인데 레드는 여성의 상처에 대한 이야기를 했었고요. 그래서 음악 프로에서도 퍼포먼스를 해서 많은 분들에게 화들짝 놀라게 했는데요. 그다음에 블루는 계급사회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서 어떤 사회계층의 계급에 대한 이야기를 좀 저만의 방식으로 풀어내는 작업을 했고요. 그다음에 마지막에 바이올렛은 제가 프랑스 파리에 머물면서 마지막 시리즈를 고민하다가 아름다운 것을 되게 작업해 보고 싶더라고요.


그러다 보니까 사랑이라는 단어가 떠올랐고. 그 사랑이라는 단어를 생각하다 보니까 이면에 또 가려진 사랑이라는 단어가 아름답지만 사실 알고 보면 그걸로 인해서 많은 죄를 짓기도 하고 상처를 입히기도 하잖아요. 그래서 그 아름다운 이면의 비밀이나 상처를 바이올렛, 멍이라는 걸로 표현을 했고. 그걸 프랑스 현대무용가랑 같이 파리에서 아담과 이브가 하늘에서 춤을 춘다면이라는 상상을 하면서 작업을 했습니다.


[앵커]


여기도 역시 음악과 춤이 들어가고 다시 그것이 작품으로 연결되고, 이렇게 되는군요.


[인터뷰]


그래서 제가 작품이 나올 때는 항상 음악이 나와요. 그래서 음반도 같이 나왔어요. 6월 12일날. 그래서 찾아서 들어주세요.


[앵커]


꼭 들어주십시오. 음원 소개 마음껏 하셔도 됩니다. 아니, 음악도 사실 영감이 중요하고 그림 그리는 작품도 영감이 중요하잖아요. 그런데 지금 레드, 블루, 바이올렛. 상처, 계급사회, 사랑 이런 부분을 짚어주셨는데 개인적인 경험도 반영이 된 겁니까? 영감을 어디서 얻으시는지요?


[인터뷰]


우선 저는 제가 있는 것 그대로를 배출해야 되는 그게 제일 저한테 잘 맞더라고요. 그래서 아무래도 여행을 많이 다니면서 환경의 변화를 통해서 작업을 하기 위해서 많이 환경에 변화를 하고 있고요. 그리고 또 많은 선생님들을 통해서 대화하면서 많이 조언도 듣고 또 그 대화를 통해서 지혜도 많이 배우고 있어요. 그러다가 이제 특별한 인연이 있으신 분이 한 분이 계세요.


선생님이 계시는데 스페인의 바르셀로나로 여행을 하게 됐는데 거기서 우연히 현지의 기획자를 통해서 사그라다 파밀리아아 성당의 조각가 에치로소토 선수를 만나게 됐어요. 그런데 그때 당시에 제가 좀 미술에 좀 소심해져 있을 때였어요.


안 좋은 이야기들도 많았고 그런 것에 소심해 있을 때인데 선생님께서 그때 레드 작품을 보시고 저에게 너무 긍정적인 조언을 많이 해 주셨어요. 그래서 이런 작업방식을 아시아에서만 하지 말고 좀 더 넓은 무대로 나와서 해 봤으면 좋겠다, 너는 충분히 할 수 있다고 저에게 용기를 주셨고 그것을 계기로 제가 자신감도 얻고...


[앵커]


그렇게 치유를 받으셨지만 그 치유 받음을 또 다른 사람들한테 나눠주기 위해서 좋은 일 많이 하신다고 얘기 들었습니다. 너무 겸손해하지 마시고 얘기하시죠.


[인터뷰]


제가 아무래도 미술을 시작한 동기 자체가 제가 연예계 활동을 하면서 슬럼프가 왔을 때 그때 만났던 저한테는 선물 같은 존재거든요. 그래서 그 선물도 저도 우연치 않게 받았잖아요. 그거에 대해서 좀 더 미술의 순기능을 좀 더 많은 사람들한테 알리고 싶고 그것을 통해서 저처럼 상처받은 분들한테 좀 힘이 되고 싶다라는 생각으로 그런 사명감을 갖고 작업을 하고 있고요.


그러다 보니까 판매 수익금도 좋은 곳에 항상 기부를 하고 있고요. 그리고 세계자살예방의 날 때 저도 그때 힘들 때 말할 사람이 없었거든요. 그래서 SNS를 통해서 그날만큼은 고민을 들어주고 있어요, 많은 분들의. 그래서 그것도 하고 있고 또 실종아동 찾기도 파인드 프로젝트라고 기획해서 했었고요. 그리고 아이들을 위해서 제가 아이들을 너무 좋아해서 아이들을 통해서 영감도 많이 받거든요. 그래서 아이들을 통해서 제가 할 수 있는 곳이라면.


[앵커]


또 저런 마음 씀이 또 노래가 되고 또 그게 작품으로 나는 그런 날도 있겠죠. 선순환이 되겠네요.


[인터뷰]


네, 맞아요. 저는 사실 기부라는 말보다는 저의 어떤 나눔의 순환이라고 생각하거든요. 그래서 제가 주기도 하면 또 받기도 하고. 그걸 통해서 또 순환이 되고 또 좋은 긍정적인 기운이 제 안에 또 돌면 또 좋은 작품을 만들어내기도 하고.


[앵커]


권지안 작가님, 저희 프로그램이 생방송으로 진행되면서 시청취자 여러분과 실시간으로 소통을 하는 방송이거든요. 그래서 권지안 작가님을 응원하는 문자가 들어와서 좀 읽어드리겠습니다. 7497님이세요. 솔비님, 가수에서 화가로 전환하신 용기에 박수를 보냅니다.


그림을 통해서 솔비님도 행복하고 그림을 보는 많은 사람도 함께 행복하기를 응원합니다. 파이팅. 이런 의견을 주셨습니다.


[인터뷰]


감사합니다.


[앵커]


7497님이세요.


[인터뷰]


7497님, 감사합니다.


[앵커]


아마 마지막으로 여쭤봐야 될 것 같은데. 이렇게 해서 음악과 미술을 묶어서 또 사람들을 사랑하고 사람들로부터 배우고 사람들한테 또 나눠주고 하는 걸 다 묶으면 마지막 목표는 어디까지 가는 겁니까?


[인터뷰]


마지막 목표는 한국을 빛내야죠. 한국을 빛내는 그런 큰 무대로 가는 게 저의 큰 목표이자 꿈인데 이제 정말 좋은 해외 전시가 잡혀 있고요. 파리에도 있고 12월에 상해에도 있고. 그런데 무엇보다 사실 계속 저는 이렇게 지금의 삶이 너무 즐거워요.


행복하고 즐겁고. 제가 하고 싶은 걸 만나서 이렇게 누군가에게 사회에 필요한 사람이 될 수 있게끔 계속 살아가는 게 너무 행복하고요. 그리고 제가 예상치 못한 곳에서 사실 상처를 받기도 했지만 또 예상치 못한 곳에서 행운도 또 이렇게 기적처럼 일어났거든요. 그것처럼 누가 뭐라고 해도 그냥 나답게 계속 저의 방식으로 사명감을 잊지 않고 살아가는 게 저의 가장 큰 목표입니다.


[앵커]


응원 문자 하나 더 들어왔습니다. 솔비 씨, 자신을 표현하며 정밀한 작업을 참 멋진 이미지로 스케일 있게 표현하셨네요라고 1712님께서.


[인터뷰]


1712님.


[앵커]


또 한 번 더?


[인터뷰]


1712님, 감사합니다.


[앵커]


그러고 보니까 노래를 부르시다가 미술을 하신 분들이 생각나는 분이 있어요. 조영남 선생님도 계시고, 정미조 선생님도 계신 것 같고 그런데 음악과 미술을 콜라보 시킨 거는 처음 뵈니까 한번 기대를 해 봐야겠다, 일단 프랑스에서의 전시부터 성공시키시고 그다음에 상해에서 또 있다고 하셨나요? 그것도 성공하기를 저희가 기대하겠습니다. 오늘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