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간장 종지를 잇는
조선일보 경제부장의 ‘꼰대질’

by직썰

간장 종지를 잇는 조선일보 경제부장의

2015년 조선일보 한현우 부장의 칼럼 ‘간장 두 종지’를 기억하는가. 중국집에 갔는데 간장 종지를 두 개만 줘서 “간장 두 개 더 주세요” 했더니 종업원이 “간장은 2인당 하나입니다”라는 해서, 다시는 그 중국집에 가지 않겠다는 시답잖은 이야기였다.

 

조선일보가 ‘간장 두 종지’와 유사한 칼럼을 또다시 내놓았다. 이번에는 김홍수 경제부장이다.

내로남불, 우리 가족 해외여행은 문제없고, 너희들은 흥청망청

간장 종지를 잇는 조선일보 경제부장의

조선일보 김홍수 경제부장은 ‘[경제포커스] 걱정되는 ‘워라밸’ 신드롬’이라는 칼럼에서 최근에 가족과 함께 스페인 여행을 다녀온 이야기를 했다.

 

김홍수 부장은 스페인 여행 중에 한국인 관광객이 많아서 깜짝 놀랐다고 한다. 김 부장은 한국인을 보면서 “‘우리가 이렇게 흥청망청해도 되는 걸까’ 하는 의구심이 들었다”고 말한다. 칼럼에서는 해외여행을 가지 말아야 할 이유를 설파했다.

 

조선일보 경제부장은 가족과 함께 스페인 여행을 가도 되고, 다른 사람들은 가면 안 되는 걸까? 전형적인 ‘내로남불’ 아닌가. 특히 김 부장의 칼럼은 조선일보 기자들이 가진 ‘선민의식’이 그대로 드러났다.

 

댓글의 반응은 뜨거웠다. 정리하면 이러하다.

 

“당신은 가족들이랑 같이 가는 건 괜찮고? 배낭 메고 다닌 것도 아니고 값싼 유스호스텔에서 묵은 것도 아닐 테고…내가 하는 건 괜찮고 남이 하는 건 꼴 보기 싫은 거냐?”

이거 ‘미디어 꼰대질’ 아닌가요?

“스페인의 경우 잘난 조상 덕에 세계적 관광자원이 많아 연간 8200만 명의 관광객을 끌어들여 편하게 먹고산다. 반면 우리 선배 세대는 물려받은 자산 하나 없이 맨손으로 ‘한강의 기적’을 일구었다. 이런 선배 세대에 누를 끼치지 않으려면 ‘여가’와 ‘일’ 간의 밸런스 문제를 다시 생각해봐야 하지 않을까.” - [경제포커스] 걱정되는 ‘워라밸’ 신드롬, 2018년 1월 31일

김 부장의 ‘한강의 기적’과 ‘선배 세대에 누를 끼치지 않으려면’이라는 문장을 읽는 순간, 이것이 칼럼인지, 회사 부장의 꼰대질인지 구별이 되지 않는다.

 

회식 자리에서 술에 취해 “우리 때는 휴가가 어딨어? 밤낮없이 일했는데, 요새 젊은것들은 툭하면 휴가받아 놀러 갈 궁리만 한다”고 했던 회사 부장의 술주정이 환청처럼 들려온다.

 

개인의 해외여행을 ‘선배 세대의 누를 끼친다’고 연결 짓는 논리는 박정희 시절의 ‘수출 일꾼’과 같은 사고방식과 닮았다. 기업과 국가를 위해 몸과 마음을 다 바쳐 충성을 다해야 한다는 주장은 2018년도 사회와는 맞지 않는 칼럼이다.

청년은 질책하면서 다주택자는 옹호하는 경제부장

김홍수 부장은 지난해 8월 ‘[경제포커스] 다주택자, 退路(퇴로)를 열어주자’라는 칼럼에서 “정부가 책임져야 할 주거권을 다주택자들이 보장해주고 있다”라며 양도세를 감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칼럼을 읽으면 다주택자들이 무상으로 주택을 공급하고 있는 듯한 착각이 든다. 열심히 일해도 전세금을 마련하지 못해 주거비에 허덕이는 청년 세대 입장에서는 당황스러운 얘기다. 다주택자에게는 퇴로를 만들어줘야 한다고 했던 김 부장이 이번에는 “청년 세대가 인생의 가치를 일이 아니라 여가(餘暇)에서 찾는다면 미래가 암울하다”라며 놀러만 다니면 미래가 없다는 전형적인 꼰대 마인드를 보여준 것이다.

‘워라밸’의 확산이 기업, 근로자 모두에게 윈-윈(win-win)이 되려면 ‘일 문화’ 선진화와 생산성 향상이 절실하다. 근무시간을 헐겁게 보내고 고(高)비용 야근으로 벌충하는 일 문화는 개선하지 않은 채, ‘근로 시간’만 단축해선 스페인 같은 관광 선진국의 봉 노릇만 하게 될 것 같다. - [경제포커스] 걱정되는 ‘워라밸’ 신드롬, 2018년 1월 31일

게다가 대기업을 옹호하며 노동자를 나태한 ‘월급 도둑’으로 몰아가고 있다. 이거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을 비난하기 위해 억지로 ‘해외여행’을 갖다 붙이니 ‘악문'(惡文)이 돼 버린 것 아닌가.

 

글. 아이엠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