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덜 마른 냄새 극혐! 뽀송+향긋한 빨래 건조법 보고 가세요

by29STREET

ⓒGettyImagesBank

장마철엔 아무리 빨래를 잘해도 빨래가 잘 마르지 않아 꿉꿉한 냄새가 나기 쉽습니다. 비가 자주 내리며 습도가 높아져 아무리 잘한 빨래라도 잘 마르지 않게 되기 때문입니다. 완벽하게 마르지 않은 빨래를 어쩔 수 없이 입고 나가면 하루 종일 내 옷에서 퀴퀴한 냄새가 나진 않을까 걱정하게 됩니다.


이런 걱정 조금 덜 순 없을까요? 습도가 높은 장마철! 빨래를 뽀송하게 만들어줄 건조법! 에디터 JEONG情이 정리했습니다.

1. 장마철 빨래 TIP

ⓒGettyImagesBank

깨끗한 빨래의 시작은 세탁조 청소부터!


세탁조는 장시간 습기에 노출되어 곰팡이가 생길 위험이 높습니다. 세탁기 특성상 세탁조에 물때와 세탁 찌꺼기 등이 쌓여도 청소하기 쉽지 않죠. 이렇게 세탁조가 오염된 채 방치되면 아무리 좋은 세제와 섬유유연제를 사용해도 빨래에서 꿉꿉한 냄새가 나게 됩니다. 그럴 땐! 세탁조 클리너를 활용해 세탁조를 깨끗하게 청소하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세탁조 청소를 하면 모르는 사이 쌓여있던 세탁조 속 찌든 때를 목격할 수 있으실 거예요...(끔찍)

ⓒGettyImagesBank

섬유유연제 대신 식초를 넣어보자.


여름철엔 빨래에서 나는 냄새를 잡기 위해 섬유유연제 사용을 더 늘리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러나 오히려 섬유유연제의 과도한 사용이 빨래를 더 마르지 않게 한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섬유유연제는 수분을 머금는 특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섬유유연제를 과도하게 사용할수록 빨래는 더욱 잘 마르지 않게 됩니다. 섬유유연제 사용은 줄이고, 대신 식초를 몇 방울 넣어보세요. 살균 소독의 효과와 섬유유연제와 같은 효과를 동시에 얻을 수 있다는 점! 빨래가 마르며 식초 냄새는 날아가니 너무 걱정은 마시고요.

ⓒGettyImagesBank

마지막 탈수에 마른 수건 한 장을 같이!


세탁물에 수분이 없을수록 건조시간은 줄어들겠죠? 세탁물의 수분을 최대한 빼는 방법! 바로 마지막 탈수 시 마른 수건 한 장을 넣어주는 것입니다. 마른 수건이 다른 빨래들의 수분을 흡수해 더 확실한 탈수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드럼세탁기의 경우 세탁 과정이 끝난 후, 마른 수건을 넣고 탈수만 한 번 더 해주세요.)

2. 장마철 빨래 건조 TIP

ⓒGettyImagesBank

긴 옷들은 바깥쪽! 짧은 옷들은 안쪽으로


세탁이 완료된 후 방치하지 않고 빠르게 널어야 꿉꿉한 냄새가 나지 않는다는 건 모두 알고 계시죠? 그렇다면 건조대에 아치형으로 빨래를 널면 더 잘 마른다는 사실을 알고 계셨나요?


긴 옷들을 바깥쪽으로 짧은 옷들을 안쪽으로 널어주면 빨래 사이에 통풍이 더 잘된다고 합니다. 옆면에서 볼 때 아치형처럼 보이게 널어주는 거죠. 간단한 방법으로 건조 시간을 단축할 수 있겠네요.

ⓒGettyImagesBank

신문지 활용하기


빨래 하나 널고 신문지 하나 널고! 이렇게 교차로 널어보세요. 신문지가 빨래의 습기를 흡수해 더 잘 마른다고 합니다. 빨래의 양이 많아 교차로 널기 힘들다면 빨래 아래 바닥에 신문지를 깔아주는 것도 좋습니다.


앞으로 고기 먹을 때만 신문지를 깔 게 아니라 빨래 널 때도 깔아야겠는데요?

ⓒGettyImagesBank

선풍기, 쐬지 마세요~ 빨래에 양보하세요


선풍기의 방향을 아래에서 위로 향하게 빨래 쪽으로 작동시키면 건조 시간이 단축됩니다. 선풍기가 공기의 흐름을 만들어 통풍이 더욱 잘 되기 때문입니다.


선풍기와 제습기를 동시에 튼다면 그 효과는 더욱 커집니다. 다만, 제습기는 작은 공간에서 가동할 때 그 효과가 더욱 극대화됩니다. 창문과 방문은 닫고! 제습기와 빨래를 가까이 두고 가동해 주세요. 여기에 선풍기까지 틀면 효과는 더욱 커지겠죠?


장마철 빨래 건조로 인한 스트레스! 이제 그만~ 장마철에도 뽀송하고 향긋한 빨래 생활 해보자구요.


에디터 JEONG情 letitgo16@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