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귤 까먹고 남은 껍질까지 알차게 사용하는 방법

by29STREET

사진=GettyimagesBank

대한영양사협회에서 권장하는 귤 섭취량은 하루 2개라는 것을 알고 있는가. 이 사실을 얼마 전 접한 에디터LYNN은 충격을 금치 못했다. 아니 1분에 2개도 아니고 하루 2개라니. 전기장판에 누워 넷플릭스 보며 귤 까먹다 보면 한 바구니가 동나는 것이 국룰 아닌가요. '권장'일뿐이라며 애써 흐린 눈을 하고 다시 귤을 맘껏 까먹는다.


쉼 없이 먹다 보면 어느샌가 바구니엔 귤껍질만이 한가득 쌓여있는데 이 귤껍질이 생각보다 쓸모가 많다. 진피라고 불리기도 하는 귤껍질은 과육보다 비타민C가 4배나 더 많이 들었을 정도로 영양소가 풍부하다. 껍질에 들어있는 리모넨이라는 성분은 피부질환 완화, 상처 소독 등의 작용을 해 약재로 사용되기도 한다. 이렇게 쓸모 많은 귤껍질, 그냥 버리긴 아깝지 않은가. 귤껍질까지 알차게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한다.

귤피차

따뜻한 귤피차는 피로 회복과 감기 예방에 도움이 된다. 차를 오래 우리면 쓴맛이 날 수 있으니 약 3분 정도 우려준 후 껍질을 빼내주면 향긋한 귤피차를 즐길 수 있다.

재료 | 귤피, 베이킹소다, 식초


1. 베이킹소다로 깨끗하게 씻은 귤을 식초물에 20분 정도 담가둔 뒤 헹군다.

2. 껍질을 까 얇게 채썰어 준 뒤 말린다.

3. 잘 말린 귤껍질을 약한 불에 타지 않을 정도로 살짝 볶아준다.

4. 따뜻한 물을 부어주면 귤피차 완성!

귤껍질 조림

새콤하면서 달짝지근한 맛이 중독성 있다. 젤리처럼 말랑말랑한 식감으로 아이들이 간식으로 먹기에도 제격이다.


재료 | 귤껍질, 물, 설탕, 올리고당, 레몬즙


1. 귤껍질을 깨끗하게 씻어준다.

2. 껍질 속 하얀 부분은 쓴맛이 날 수 있으니 최대한 벗겨낸다.

3. 귤껍질을 조금 넓게 자른다.

4. 물, 설탕을 1:1: 비율로 섞어 끓인 뒤 설탕이 녹으면 귤껍질을 넣어준다.

5. 설탕이 타지 않게 계속 저어주다가 올리고당을 4스푼 정도 넣어준다.

6. 졸이는 물이 바닥을 보일 때쯤 레몬즙을 1스푼 넣어준다.

7. 귤피가 투명해질 때까지 약한 불로 끓인 후 물기가 없어지면 귤껍질을 꺼낸다.

8. 반듯하게 편 귤피를 상온에서 1시간 정도 말린 후 다시 설탕을 입히면 완성.

귤껍질 스크럽제

천연 스크럽제인 만큼 피부가 예민한 사람들도 사용하기 좋다. 향긋한 귤 향이 퍼지며 마음을 안정시켜주고 매끈하면서 촉촉한 피부를 얻을 수 있다.


재료 | 귤피, 흑설탕, 꿀


1. 귤껍질을 잘 말려준다.

2. 말린 귤껍질을 믹서기에 넣고 곱게 갈아준다.

3. 갈린 귤껍질 가루에 각질 제거를 위한 흑설탕을 1:1 비율로 넣어준다.

4. 보습을 위한 꿀도 2~3t 스푼 정도 넣고 잘 섞어준다.

5. 세안한 얼굴에 스크럽제를 올리고 물을 살짝 섞어 마사지한다.

에디터LYNN sinnala8@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