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靑, “국회출석?… 조국은 NO, 임종석은 OK”

by아시아경제

靑, “국회출석?… 조국은 NO, 임

조국 민정수석/사진=연합뉴스

청와대는 22일 자유한국당 등 야당의 조국 민정수석 국회 출석 요구에 대해 “결정된 바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2일 오전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조국 수석의 국회 출석은)지금 말할 단계는 아니고 결정된 것도 없다”고 말했다.  


7월 임시국회에서 청와대가 국회운영위원회에 업무보고를 할 때 조국 수석이 출석할 수 있다는 여당 입장과는 다른 기류다.  


야당이 조국 수석을 국회에 출석시켜 부실 인사검증 등을 따지겠다고 벼르고 있는 상황에서 조 수석이 실제로 출석하게 되면 야당의 공세가 집중될 것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역대 국회에서도 민정수석의 출석여부는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했던 사안이다. 지난해 10월 국정감사 때 진통 끝에 기관증인으로 채택된 우병우 당시 민정수석이 국회 출석을 거부하자 국회가 검찰에 고발하기도 했다. 민정수석이 국회에 출석한 사례는 김대중 정부 시절 신광옥, 참여정부 시절 전해철, 문재인 수석 정도이다. 

靑, “국회출석?… 조국은 NO, 임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청와대는 다만 임종석 비서실장은 국회에 출석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여야가 합의해서 청와대 업무보고를 받기로 한다면 비서실장은 안 나갈 도리가 없다”고 말했다.


재선의원 출신으로 국회에서 ‘전관예우’를 받을 수 있는 임 실장을 내세워 조국 수석을 방어하려는 포석으로 보인다. 


임 실장은 20일 청와대 브리핑에서도 “부실인사 검증으로 인한 책임은 인사 관련 회의를 주재한 비서실장에게 있고 민정수석에게 책임을 물을 수 없다”면서 조 수석에 엄호에 나서기도 했다.  


청와대는 최근 ‘5대 인사 원칙’ 파기 논란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입장 표명을 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일부 참모는 인사 논란과 관련해 조국 수석에게 집중되는 야당의 공세를 막고 국회 정상화를 위해 문 대통령이 입장 표명을 하는 게 필요하다는 의견을 개진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