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원세훈 부부 갑질 논란…“물 못 마시게 냉장고에 자물쇠”

by아시아경제

원세훈 부부 갑질 논란…“물 못 마시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 파기환송심에서 국정원법·선거법 위반으로 징역 4년을 선고받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3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구치소로 향하기 위해 호송차에 오르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1일 “원세훈 전 원장 부부에 비하면 박찬주 전 대장 부인의 갑질은 경미한 수준”이라며 원 전 원장 부부의 갑질 실태를 폭로했다.

 

김 의원은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전 원장의 부인이) 직원들에게 한 짓을 들으면 아마 기함을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의원은 “예를 들면, 보수공사를 하는 현직 직원에게 ‘이번에도 공사 잘못하면 남편(원 전 원장)한테 얘기해서 인사조치시키겠다’, ‘잘라버릴 거야’ 등 이런 얘기를 했다고 한다”고 했다.

 

김 의원은 또 “‘(원 전 원장 아내의) 텃밭도 잘 가꾸어라’고 하니까 직원들이 스트레스를 받아서, 고급 간부가 직접 호미를 들었다는 얘기도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강아지 관리 때문에 직원들이 스트레스를 엄청나게 받은 적도 있었다. 넓은 경내에서 강아지가 도망가니까 직원들이 일하다 말고 강아지를 찾으러 갔었다는 일도 있었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특히 김 의원은 국정원 직원이 원 전 원장이 사용하는 부부의 냉장고에서 물을 꺼내 마셨는데, 이후 해당 냉장고에 자물쇠를 채웠다는 일화도 전했다. 김 의원은 그러면서 “(원 전 원장 부부의 갑질 이야기는) 무궁무진하다. 정예요원들한테 (그런 행동을 한다는 것이) 기가 막힌다”고 말했다.

 

한편 ‘국가정보원 댓글’ 사건으로 기소된 원 전 원장은 30일 파기환송심에서 정치 개입과 선거 개입 혐의가 모두 유죄로 인정돼 징역 4년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됐다.

 

아시아경제 티잼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