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한서희 “XX가 작아서 안 들려”…“논리는 없고 비아냥, 비하뿐”

by아시아경제

한서희 “XX가 작아서 안 들려”…“

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가수 연습생 한서희가 남성을 비하하는 듯한 게시물을 올려 논란의 중심에 섰다.

 

26일 한서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뭐라고~~? 고추가 너무 작아서 안 들려 풉”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앞서 한서희는 이날 “여성이니까 여성 인권에만 힘쓰죠. 흑인한테 백인 인권 존중하는 백인 인권운동 하라는 거랑 뭐가 다른 건지”라며 “김치녀, 된장녀, 김 여사 등등 한국 남자들이 만든 여혐 단어들이 넘쳐나는데 고작 한남이라고 했다고 증오? 혐오~? 페미 코스프레 하고 페미 이용한 건 내가 아니라...ㅎ”라고 주장하며 배우 유아인이 했던 말을 사진으로 게재했다.

 

이같은 한서희의 게시물에 네티즌은 “인권 어쩌구 하면서 고추같은 소리나 하고 있어? 존중도 못하고 저러는 사람이 무슨 인권 운동을 한다고 저러고 있어”, “논리는 없고 비아냥과 비하뿐”, “한국 남자 오천년 역사 여성 비하 했는데, 우리도 좀 하면 안될까요?ㅎㅎ”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9월 한서희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돼 징역 3년에 집행유예 4년을 선고받았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