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역시 대륙 스케일' 중국, 미세먼지 대책으로 만든 '이것'의 정체는?

by아시아경제

2015년 중국 산시(陝西)성 시안(西安)시의 한 부지에 건설되고 있던 이 공기정화 탑이 최근 시험 가동 중이라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6일 보도했다.

 

이 거대한 공기정화탑의 작동 원리는 간단하다. 정화탑은 방향별로 2~4대씩 거대한 공기 흡입구가 설치돼 있는데, 이 공기 흡입구가 주변의 오염된 공기를 빨아들이고 빨려 들어온 공기는 태양열에 의해 뜨거워지면서 상승한다.

 

이 상승하는 오염된 공기가 정화탑 안에 설치된 여러 층의 여과기를 거쳐 깨끗한 공기로 배출되는 것인데, 공기정화 탑을 몇 달간 시범 가동한 결과 매일 1000만㎥의 깨끗한 공기를 생산해 배출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는 한 연구원은 "심각한 스모그가 왔을 때도 이 공기정화탑 주변의 공기는 '보통' 수준으로 유지됐다"며 "대기오염이 심각한 날 PM 2.5(지름 2.5㎛ 이하의 초미세 먼지) 평균 농도가 15% 감소하는 효과가 있었다"고 전했다.

 

실제로 중국 시안(西安)시의 한 주민은 “공기가 좋아졌다는 것은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말할 정도로 시안(西安)시의 주민들 대부분 공기정화탑의 효과에 대해 만족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청정기 주변 10㎢ 이상 멀리 떨어진 곳에 사는 주민들은 효과를 느끼기 힘들다며 불만을 드러냈는데, 연구원들은 프로젝트 성공 시 현재의 공기정화탑을 압도하는 거대한 크기의 공기정화탑을 점차 세워 중국 곳곳의 대기 질을 개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기호 기자 rlgh9586@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