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문 대통령, 8일 사전투표…점점 커지는 싱가포르행(行) 가능성

by아시아경제

문 대통령, 8일 사전투표…점점 커지

4일 오전 싱가포르 풀러튼 호텔에서 김창선 북한 국무위원회 부장이 탄 것으로 추정되는 차량이 나가고 있다. 김창선 부장이 항상 타던 차량으로 어제 다른 수행원만 타고 나갔을 때에 비해 많은 호텔 관계자가 나와 취재를 제한했다. 김창선 부장 자리의 유리창은 짙은 블라인드가 쳐 있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8일 6·13 지방선거 사전 투표를 한다고 청와대가 4일 밝혔다.

 

현직 대통령이 사전 투표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이 오는 12일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북·미 정상회담을 전후해 싱사포르로 향할 가능성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가진 정례 브리핑을 통해 이 같이 발표하면서 "8일 사전 투표에는 임종석 비서실장과 장하성 정책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등 청와대 직원들이 많이 동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사전 투표를 하는 이유에 대해 김 대변인은 "전국 단위 선거에서 지방 선거 투표율이 50%대로 낮아 사전 투표를 통해 투표율을 제고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의 이례적인 사전 투표를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와 연관 지어 확대 해석되는 것을 경계하기 위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1일(현지 시간) 백악관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을 만난 뒤 기자들에게 “70년이나 된 6·25 전쟁을 끝내는 것에 대해 이야기 했다. 우리는 (북·미) 회담에 앞서 종전 선언을 논의할 것"이라고 언급하면서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도 한결 높아졌다.

 

이 같은 언급이 나온 뒤 문 대통령의 사전 투표 여부가 싱가포르행을 가늠해 볼 수 있는 리트머스 시험지 성격이 있다고 봤다.

 

문 대통령이 싱가포르를 갈 경우 8일과 9일 실시되는 사전 투표를 한 뒤 12일이나 다음날 오전 일찍 출발할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제기됐는데 문 대통령이 실제로 사전 투표를 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하지만 청와대는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가 기정사실로 굳어지는 분위기를 경계하고 있다.

 

이에 앞서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전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행 가능성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북·미 회담 합류를 위해 우리 정부가 본격적인 준비에 돌입한 상태는 아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그러면서도 "의제 등에 대한 북·미 간 협상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가능성을 열어뒀다.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따른 실무 준비 기간 등을 감안하면 이번 주에는 문 대통령의 싱가포르행 여부가 결정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는 지난 28일 행정관 직원들을 싱가포르에 파견해 대통령 수행단과 취재기자들이 묵을 호텔과 프레스센터를 물색하는 등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대비하고 있다.

 

청와대는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가 최종 확정될 때까지는 최대한 몸을 낮출 것으로 보인다.

 

북·미 회담의 당사국이 아닌 한국 정부가 지나치게 개입하는 것처럼 보여서 득이 될 게 없기 때문이다.

 

지방 선거를 앞두고 있는 점도 청와대가 신중한 행보를 하는 이유로 풀이된다.

 

야당에서 지방선거에 이용하기 위해 남·북·미 정상회담 개최를 추진한다고 주장할 경우 그 의미가 퇴색될 수 있기 때문이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