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비즈 ]

“이건 계약 폭주 예감” 싼타페 숏바디, 갤로퍼가 부활한 듯한 모습

by오토버프

현대차 대표 중형 SUV, 싼타페의 숏바디 모델 렌더링 이미지가 등장해 눈길을 끈다. 신형 싼타페는 지난해 8월 출시한 5세대 모델로 실용성과 각진 디자인을 반영해 도심과 아웃도어를 모두 아우르는 중형 SUV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현대차 싼타페 숏바디 렌더링(사진=인스타그램 @wrd.wrld)

현대차 싼타페 숏바디 렌더링(사진=인스타그램 @wrd.wrld)

국내 자동차 크리에이터 그룹 WRD에서 공개한 신형 싼타페 숏바디 모델 렌더링은 5세대 싼타페의 디자인 요소에 과거 갤로퍼 숏바디 모델이 떠오르는 레이아웃이 반영된 것이 특징이다.

현대차 싼타페 숏바디 렌더링(사진=인스타그램 @wrd.wrld)

현대차 싼타페 숏바디 렌더링(사진=인스타그램 @wrd.wrld)

전면부는 현행 싼타페의 디자인을 거의 유지했다. H가 강조된 주간주행등과 수평형 주간주행등이 특징이며, 범퍼 하단에는 오프로드 SUV에 어울리는 스키드 플레이트가 적용됐다. 앞서 현대차에서 공개한 싼타페 XRT 콘셉트의 전면부보다 다소 차분한 느낌이다.

현대차 싼타페 숏바디 렌더링(사진=인스타그램 @wrd.wrld)

현대차 싼타페 숏바디 렌더링(사진=인스타그램 @wrd.wrld)

오프로드 컨셉 차량다운 AT 타이어와 스틸 휠, 한층 높아진 지상고가 반영됐으며, 측면에 3색 데칼을 적용해 레트로한 느낌을 강조했다. 차량 전장이 짧아지며 보다 스포티한 느낌이 강조된듯한 모습이다.

현대차 싼타페 숏바디 렌더링(사진=인스타그램 @wrd.wrld)

현대차 싼타페 숏바디 렌더링(사진=인스타그램 @wrd.wrld)

후면부는 스페어 타이어 커버가 장착되어 디자인 완성도를 크게 높였다. 이 부분은 5세대 싼타페 출시 전에 많은 소비자들이 기대했던 부분이었으나, 테일게이트 개폐 방식으로 인해 적용이 불가했다.

현대차 싼타페 숏바디 렌더링(사진=인스타그램 @wrd.wrld)

현대차 싼타페 숏바디 렌더링(사진=인스타그램 @wrd.wrld)

테일램프는 기존 가로로 긴 H 타입 그래픽을 2개의 H 램프로 변경했다. 뼈다귀 모양 같다는 악평이 많았던 기존 램프와 달리 전면 주간주행등과 통일감이 느껴지는 디자인이다.


해당 차량은 디자이너의 상상에 의해 디자인된 렌더링 이미지인 만큼 양산 계획은 없다. 다만 이미지를 접한 누리꾼들의 반응은 “진짜 극구 필요한 라인업”, “이렇게만 나왔어도…”, “숏바디 출시 기원합니다” 등의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기노현 에디터 knh@autobuff.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