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테크 ]

아이폰에 구글 검색 유지 대가로 구글이 애플에 연간 3조원 이상 지불

by조선비즈

애플의 아이폰과 아이패드에 구글 검색을 기본 탑재하고 유지하는 대가로 구글이 연간 30억달러(약 3조 4200억원)를 애플에 지불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15일 IT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에 따르면 시장 분석기관인 번스타인의 토니 사코나기 애널리스트는 “구글 검색을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기본 검색엔진으로 유지하는 대가로 구글이 애플에 매년 비용을 지불하고 있다”며 “이는 애플의 올해 영업이익 5%에 해당되며 최근 몇 년간 애플 영업이익 전체 성장률의 25%를 차지한다”고 밝혔다.

아이폰에 구글 검색 유지 대가로 구글

팀 쿡 애플 CEO(오른쪽)와 선다 피차이 구글 CEO./조선DB

구글과 애플 간의 라이선스 거래는 지난 2014년 구글이 애플에 10억 달러를 지불한 판결 외에는 베일에 쌓여 있다. 당시 아이폰 및 아이패드 사용자들이 구글 검색을 이용하면서 구글이 얻는 이익의 일부를 애플에 줘야 한다는 법원 판결이 나왔다.

 

번스타인은 “2014년 판결과 최근 애플 자료 분석을 통해 구글이 애플에게 지불하는 라이선스 수익이 애플스토어나 애플 뮤직과 같은 애플 서비스 성장에 상당한 기여를 하고 있다”며 “애플 서비스 성장 추이와 매출 등 종합적으로 판단해 봤을 때 구글이 애플에 지불하는 금액이 연간 약 30억 달러에 달할 것이라는 분석이 가능했다”고 밝혔다.

 

번스타인은 또 “구글이 애플에 지불하는 금액이 어느 정도인지는 정확하지 않지만 애플에게 상당한 이익이 되고 있으며 아이폰 생태계의 중요성을 보여주고 있다”며 “구글이 거래 조건을 바꾸지 않는다면 아이폰 유저가 많아질수록 매년 더 많은 돈을 애플이 벌어들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민수 기자(reborn@chosunbiz.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