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여행 ] [88일간의 건축기행]

포르투갈 올리베,
해양과 미래의 도시

by여행 매거진 브릭스

포르투갈 도착한 지 사흘째 되는 날이었다. 당시 나는 한국에서 해결하지 못한 것들을 안고 리스본에 왔던 탓에 꽤나 우울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 기분전환을 위해 리스본 시내를 벗어나 좀 더 먼 곳에 가기로 했다.


리스본 중심부에서 조금 떨어진 올리베(올리바이스)Olivais 지역에 가기 위해서는 알라메다Alameda역에서 전철역으로 삼십 분 정도 떨어진 오리엔트Oriente역에 내리면 된다. 오리엔트역에 내리는 순간, 선명하고 푸르른 하늘과 시원한 바람이 피부로 느껴졌다. 출근과 등교로 분주한 사람들 사이에 섞이는 순간 우울도 단숨에 바람과 함께 날아갔다. 나도 이들처럼, 오늘의 할 일이 명확하다는 하루치의 목표의식이 있었기 때문일까. 아니면 그 계획에 '바칼라우'라는 포르투갈 명물 대구요리를 먹는 것도 포함되었기 때문일까. 아무튼 우울할 때는 먹을 것을 정해 밖으로 나가는 것이 해결책인가 보다. 그리고 하나 더 깨닫는 것, 절대 좋은 날씨를 아끼지 말 것.


내리자마자 커피 트럭에서 에스프레소를 주문했다. 역사를 거닐며 실컷 사람 구경을 하고, 벌써부터 느껴지는 거대한 테주Tejo강의 바람을 맞으며 이유 있는 설렘을 만끽했다. 올리베로 향한 까닭은 스페인의 세계적인 건축가 산티아고 칼라트라바Santiago calatrava의 '오리엔트 스테이션', 포르투갈의 모더니즘 건축가 알바로 시자Alvaro Siza의 '포르투갈 파빌리온'을 보기 위해서였다. 올리베에 전 세계적인 명성을 지닌, 두 건축 명장의 건축물이 몰려있는 것은 우연이 아니다. 둘 모두 1998년 엑스포를 위해 만들어진 명소다.

올리베(Olivais), 해양과 미래의 도시

오리엔트역을 나오면 보이는 센트루 바스쿠 다 가마 Centro Vasco da Gama

1998년에 개최된 리스본 만국박람회 엑스포는 포르투갈에게 특별한 기회였다. 20세기의 마지막 만국박람회이자 런던에서 처음 열린 1851년의 만국박람회 이후 100회를 맞이한 엑스포였다. 게다가 그 해는 바스쿠 다 가마가 인도에 도착한 500주년이 되는 해였다. 그는 유럽에서 인도까지 항해한 최초의 유럽인이자 포르투갈의 전설적인 항해자다. 리스본 전체가 떠들썩했을 수밖에 없다.


당시 엑스포의 주제는 “해양 : 미래의 유산”이었는데 얼핏 바다처럼 보이는 거대한 강인 테주강과 유럽에서 가장 긴 다리인 바스쿠 다 가마 다리가 보이는 탁 트인 올리베 지역은 엑스포를 열기에도 적절했을 것이다. 테주강은 이베리아 반도에서 가장 긴 강으로 스페인과 포르투갈 국경을 거쳐 대서양으로 빠져나가는 거대한 강이다.

테주 강, 유럽에서 가장 긴 다리라는 '바스쿠 다 가마 다리'

올리베에 가면 세기말 당시 사람들이 꿈꾼 미래를 엿볼 수 있다. 포르투갈에서 가장 인기 있는 박물관 중의 하나인 과학박물관, 유럽 최대의 실내 수족관인 리스보아 수족관, 항구 동네의 정체성을 보여주는 나소에스 선착장, 이 모든 모습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텔레카빈 케이블카도 있다.


그래서인지 올리베는 28번 트램이나 앤티크한 골목처럼 리스본하면 바로 떠오르는 유럽 명화 속 이미지와는 확연히 다르다. 활기찬 현대국가를 과시하는 포르투갈의 의지가 느껴지는 동네랄까. '오리엔트역'과 '포르투갈 파빌리온'은 그 미래주의를 느낄 수 있는 대표적인 명소들이다.

Oriente Station - Santiago calatrava

“기차역도 아름다울 수 있다. 그건 이곳에 떠나는 사람과 돌아오는 사람이 있기 때문이다.”

산티아고 칼라트라바가 설계한 오리엔트역은 지하인 지하철역을 빠져나와 지상으로 나와야 보인다. 지하철 로비를 벗어나 밖으로 나오면 가장 먼저 보이는 것은 기차역을 지탱하는 거대한 노출 콘크리트다. 외관은 단단하고 차가운 콘크리트로 되어있는데, 밋밋한 벽면이 아니라 이곳을 지탱하는 거대한 뼈대같이 보이기도 한다.

오리엔트역를 지탱하는 콘크리트 기둥들

오리엔트역을 밖에서 본 모습

역 밖을 나서면 그제야 오리엔트역의 유명한 지붕 차양이 보인다. 푸른 청록색은 나의 위치마다 그리고 그날의 날씨와 시간마다 다르게 보이는 셀로판지 같다. 불투명한 차양의 철제 골조는 나무 잎사귀의 줄기처럼 보이고, 전체 모습은 야자수로 그늘을 만들어내는 자연물처럼 익숙하다.


스페인의 건축가 칼라트라바는 9.11 테러 이후 뉴욕의 세계무역센터 자리에 무역 환승센터를 만든 것으로 유명하다. 공항이나 기차역, 다리를 자주 설계하는 칼라트라바는 장소 자체의 아름다움을 발견하는 건축가다. 그는 해당 장소만의 특별한 경험을 부각하고, 기능적일 뿐만 아니라 수수께끼 같은 공간을 구성한다.


그의 건축의 핵심은 ‘유기성’인데, 사람의 척추나 동물, 물고기의 뼈, 나무처럼 자연에서 본뜬 유기적 형태에 집중한다. 골조 자체를 그대로 외부로 역동적으로 드러낸 형태를 많이 볼 수 있다. 오리엔트역도 마찬가지다. 거대한 공룡의 뼈 같은 콘크리트 하부나, 야자수 같기도 하고 생선 뼈 같기도 한 차양들. 마치 기차역이 살아있는 생물체나 해부학 모형처럼 느껴진다.

그래서 그의 건축물을 보면 어떻게 이런 건축물을 만들 수 있지? 하는 의문이 든다. 사실 그의 유기적인 건축의 기반에는 공학엔지니어적인 정체성이 반영되어 있다. 기계공학적 지식을 겸비한 그는 역동적이고 살아있는 조각과 같은 요소를 설계 단계에서 실현시킬 수 있었다고 한다.


칼라트라바는 하이테크를 유연하게 실현하는 공학자이기도 하지만 조각가이자 예술가이기도 하다. 조각과 수채화, 드로잉을 매우 중시하는 그는 건축을 하나의 움직이는 조각으로 여긴다. 건축을 설계할 때 수동적이고 멈춰있는 고정적인 물체가 아니라 움직이는 사람의 몸처럼 생각한다는 산티아고 칼라트라바. 그의 건축에서 무엇이 척추의 역할을 하고 어떤 아름다움을 창조해내는지 살펴보는 것도 재미있다.


그는 스케치의 중요성을 아주 강조한 건축가이기도 하다. 그에게 드로잉은 아이디어를 캡처하고 머릿속의 비전을 즉흥적으로 그려낼 수 있는 가장 확실하고 효율적인 방법이었다. 건축가의 아이디어가 공학적 지식을 기반으로 실제 건축물로 살아나는 것, 산티아고 칼라트라바의 재능을 포르투갈에서 처음 본 순간이었다.

Portugal Pavilion - Alvaro Siza

스케치의 중요성을 잘 알았던 또 하나의 세계적인 건축가가 있다. 알바로 시자의 '포르투갈 파빌리온'은 그 이름에 걸맞게, 당시 엑스포를 상징하는 건물로 설계되었다. 그러니까 그가 이걸 설계할 때, 해양과 미래에 대한 포르투갈의 포부와 의지를 보여주면서도, 올리베라는 지역적 맥락에 잘 녹아들어야 하는 이중의 과제를 갖고 있었다. 알바로 시자는 포르투갈을 상징할 파빌리온을 어떻게 설계했을까?

포르투갈 파빌리온을 처음 보면 우선 그 거대한 양감에 깜짝 놀란다. 두 축의 거대한 기둥 위에 얹힌 얇은 차양은 다름 아닌 콘크리트다. 중력을 무시하듯 산뜻하게 놓인 콘크리트 지붕을 보며 어떻게 이렇게 무거운 자재가 저렇게 떠있을 수 있는지 놀라게 된다. 70미터에 걸친 이 차양의 두께는 불과 20cm다.


그래서 이 건축물의 묘미는 멀리서 바라볼 때 더 두드러진다. 건물 자체가 하나의 프레임이 되고, 그 프레임 안에는 넓은 테주강과 바스쿠 다 가마 다리가 한 폭에 담긴다. 차양은 가늘고 선명한 한 줄기 곡선으로만 보인다. 올리베와 엑스포를 시작하는 상징으로 이보다 더 적절한 건물을 만들 수 있을까?

두 건축물과 그 사이에 얹혀 있는 지붕이 형성하는 공간을 통해서 강줄기가 거대한 하나의 사진처럼 보여, 이 공간은 마치 강과 도시로 들어가는 거대한 문과 같다. - <죽기 전에 꼭 봐야 할 세계 건축 1001>

디테일을 보는 재미도 있다. 포르투갈의 대표적인 대리석 자재인 리오스lioz가 쓰인, 차양을 지탱하는 거대한 9개의 기둥은 비대칭으로 서있다. 앞과 뒤 타일 색도 그린, 레드, 블루로 다양하다. 무겁고 진지하게 오른쪽을 차지하는 전시실과 가볍고 유연하고 곡선의 차양, 우아하면서도 재미있는 다양한 요소가 조화를 이루는 파빌리온은 확실히 이 테주 강변의 대체 불가능한 랜드마크다.

알바로 시자는 이 시대의 마지막 모더니즘 건축가로 불리기도 하지만, 건축이 어떻게 지역 안에서 장소성과 미학을 얻을 수 있는지 보여주는 건축가이기도 하다. 단순히 올리베의 지방적 특색을 살리는 소박한 지역주의가 아니라, 1998년 엑스포와 올리베라는 시대/장소적 맥락을 어떻게 고려했는지 그의 파빌리온이 여실히 보여준다.


올리베의 한 카페에서 이 건축물을 설계했을 알바로 시자를 상상했다. 그는 건축이 들어설 장소와 대지를 중요하게 여기기 때문에, 설계를 할 때 자신의 건축사무소보다 카페에서 장소를 주의 깊게 탐구하며 스케치를 하는 습관이 있다고 했다. '포르투갈 파빌리온'이라는 말에 걸맞게, 알바로 시자는 엑스포의 주제, '해양과 미래'가 그대로 담기는 멋진 건축물을 설계했다.

건축가는 아무것도 발명하지 않는다. ...현실(Reality)에 대해 응답해 가면서 변형(Transfromation)해 간다. - Alvaro Siza

올리베를 즐기는 또 다른 방법, 케이블카와 바칼라우

올리베라는 지역명은 우리가 아는 그 '올리브'에서 유래된 것이 맞다. 이 지역에서 나는 올리브 열매에서 성모의 모습이 보였다는 설에서 원래 '산타 마리아 두스 올리베Santa maria dos olivais'라 불렸으나, 2012년 행정 개편에 따라 올리베로 이름이 바뀌었다고. 그 이름만큼 올리베는 나무와 공원과 정원이 많다. 오리엔트 역과 포르투갈 파빌리온을 본 후에 근처의 가르시아 드 오르타 정원(Jardim Garcia de Orta)나 물의 정원(Jardim da Agua), 나소에스 공원(Parque das Nacoes)를 산책하며 시간을 보내기도 좋다.

난 이 모든 자연경관과 엑스포의 랜드마크를 한눈에 볼 수 있는 텔레카빈을 탔다. 테주강과 올리베 지역 전체를 감상하기에 이보다 더 좋은 방법은 없는 것 같다. 무엇보다 텔레카빈을 타면, 포르투갈 파빌리온을 반대편에서 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나는 케이블카 안에서 파빌리온 등 세련된 현대 건축물과 그 주변의 푸릇푸릇한 정원을 보다가 한쪽으로 시선을 돌려 대서양으로 흘러가는 테주 강변과 끝이 보이지 않는 바스쿠 다 가마 다리를 번갈아 구경했다.

텔레카빈으로 올리베 답사를 마무리 한 다음, 고대하던 바칼라우를 먹으러 갔다. 아침 일찍 움직인 탓에 이 모든 답사를 다 마쳐도 아직 12시가 되지 않았다. 식당이 오픈하기만 기다린 끝에 설레는 마음으로 헤스타우란트 바칼라우Restaurante D’bacalhau 로 향했다. 포르투갈의 명물, 대구 요리로 유명한 곳이다.


포르투갈의 맥주 수퍼복과 짭짤한 대구 요리를 먹는 순간, 내가 언제 우울했는지 까맣게 잊어버리고 말았다. 그렇게 테주강을 바라보며 맛있는 식사를 하고, 강바람을 맞으며 책을 읽고, 천천히 오리엔트역으로 다시 돌아와 리스본 시내에 도착했을 때는 고작 3시였다. 이렇게 알차고 산뜻한 하루는 오랜만이었다.

그 이후로 리스본 곳곳을 돌아다녔지만, 올리베 같은 곳은 어디도 없었다. 다른 지역과는 확연히 색다른 느낌을 주는 이곳은 세기말의 미래주의와 아름다운 자연이 한 폭에 담기는 곳이다. 꼭 답사가 아닐지라도, 올리베를 한번쯤 방문하는 것은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넓은 테주강을 바라보며 바칼라우를 먹는 기쁨은 유명 건축가의 랜드마크를 보는 것만큼 짜릿하니까.

글/사진 사과집 (블로그)

한때 모범생 증후군과 장녀병에 걸린 ‘공채형 인간’이었으나, 퇴사 후 1년간 동남아와 유럽을 떠도는 여행자가 되었다. 한동안 캐리어 속에 우쿨렐레를 넣고 메콩강을 여행하는 노마드로 지냈다. 포르투갈과 스페인에 머물 때는 건축에 빠졌다. 삶과 사람을 예민하게 감각해 자주 소름이 돋는 피부를 갖는 것이 꿈이다. 2019년 첫 에세이 『공채형 인간』을 출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