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美 8500억 파워볼 복권
'잭팟' 주인공은 53세 여성

by조선일보

"몽상이 현실로…32년 근무한 병원 그만둔다"

美 8500억 파워볼 복권 '잭팟'

메이비스 웨인치크(53). /AP연합뉴스

미국 복권 1인 당첨금으로는 역대 최고액인 7억5870만달러(약 8560억원)에 파워볼 복권에 당첨된 여성이 당첨 직후 32년간 근무한 병원을 그만둔 것으로 전해졌다.

 

매사세츠주 복권위원회는 24일(현지 시각) 치코피의 머시 메디컬센터에서 근무하던 메이비스 웨인치크(53)가 파워볼 복권에 당첨됐다고 발표했다. 그는 31세 딸과 26세 아들을 두고 있다.

 

웨인치크는 복권위원회 회견장에서 "지금 당장 하고 싶은 것은 휴식"이라며 "그들(직장동료)에게 다시 돌아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복권은 언제나 내 몽상(pipe dream)이었다. 그런 내 몽상이 마침내 현실이 됐다"면서 "지금은 아무것도 할 수 없고, 어디에도 갈 수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당첨 번호는 6, 7, 16, 23, 26과 파워볼 4로 나타났다. 그는 자신과 가족, 친구의 생일 등에서 생각나는 숫자를 조합해 복권을 샀다고 말했다.

 

그는 당첨금을 연금 형식으로 29년간 분할해서 받지 않고, 일시금으로 받기로 결정했다. 파워볼 당첨금은 일시금이나 연금으로 받을 수 있는데, 일시금으로 받으면 금액은 낮아진다. 세금을 제외하면, 웨인치크의 수령액은 4억8000만달러(약 5417억원)다.

 

이번 당첨금은 지난해 1월에 나온 16억 달러(약 1조8050억원)에 이어 역대 2위다. 당시 당첨금은 3명에게 분배돼 1인 당첨금으로는 이번이 최고액이다.

 

파워볼은 미국에서 인기 있는 복권 중 하나로, 미국 43개 주와 워싱턴 D.C., 미국령 버진아일랜드에서 연합으로 발행하는 로또식 복권이다.

 

추첨은 1부터 69까지 숫자가 적힌 흰색 볼 가운데 5개를 뽑고 마지막 여섯 번째는 빨간색 파워볼 26개 중 하나를 뽑는 방식으로 로또와 비슷하다. 당첨 확률은 2억9220만분의 1이다.

 

고성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