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돈보단 사랑·자유" 연인 찾아 독일로 탈출한 사우디 대부호의 딸

by조선일보

"돈보단 사랑·자유" 연인 찾아 독일

할라 알수에이케트 /더선데이타임스

“사우디 여성은 옷을 입을 수도, 좋아하는 일을 할 수도, 좋아하는 사람과 사랑할 수도 없습니다.”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왕가의 여권 신장 개혁 조치를 비판하며 독일로 ‘탈출’한 사우디 대부호의 딸이 주목받고 있다. 영국 보수 일간 더타임스의 일요판 더선데이타임스는 29일(현지 시각) 사우디아라비아의 갑부 집안에서 핍박받다 탈출한 한 할라 알수에이케트(여·35)의 사연을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할라는 사우디 동부 해안 도시 알코바르의 대부호 셰이크 무바라크의 딸이다. 셰이크 무바라크는 이 지역에서 석유, 천연가스 사업으로 돈을 벌어 고층 빌딩과 호화 요트 등 수십억 달러의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

 

할라가 사는 주거 단지는 그의 일가친척만을 위한 곳으로, 자체 학교와 병원까지 둘 만큼 '작은 왕국'이었다. 그 역시 침실이 16개짜리 호화 빌라 단지에 살았다.

 

그의 자매들은 쇼핑할 용돈으로만 한 달에 3000~4000유로를 받았다. 남 부러울 것 없는 호화로운 생활이었다.

 

그러나 할라는 이 ‘왕국’에서 탈출했다. 할라는 “거대하고 호화로운 집에서 살았지만 죄수나 다름없었다”며 “나와 자매들은 항상 감시당했고 아버지의 허락 없이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다”고 했다.

 

문제는 할라가 은행 대출을 받아 의류와 의약품을 수입하는 일을 하면서부터 시작됐다.

 

할라는 “집안 남자형제들이 ‘우리 집은 돈이 많으니 일할 필요가 없다’며 사실상 나를 감옥에 가둔 것처럼 감시했다. 내가 일을 그만둔 뒤에야 나를 놔줬다”고 말했다.

 

연애도 불가능했다. 할라는 7년 전 자신의 주거 단지와 가까운 바레인 인근 회사에 IT 장비 설치를 맡겼다. 이때 15살 연상의 독일인 허버트 아이켈과 만나 사랑에 빠졌다.

 

둘의 관계를 의심한 가족은 그를 단지에서 나가지 못하도록 하고 ‘악의 눈’을 치유한다면서 쿠란(이슬람 경전)을 담근 물을 마시게 하거나 목을 졸라 기절시키기도 했다.

 

견디지 못한 할라는 지난해 6월 바레인을 거쳐 이스탄불에 도착했지만, 공항에서 체포됐다.

 

우여곡절 끝에 풀려나 아프리카를 통해 독일 코블렌츠에 안착, 사우디에서 살던 호화 저택과 비교할 수도 없는 작은 아파트에서 남편 아이켈과 산다.

 

할라는 “여성에게 운전을 허용해 사우디가 나아지고 있다는 보도를 보고 웃었다”며 “사우디 여성은 우리처럼 옷을 입을 수 없고, 좋아하는 일을 할 수도 없고, 좋아하는 사람과 사랑할 수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무함마드 빈살만) 사우디 왕자가 말한 것(개혁)은 서구를 향한 ‘보여 주기용’”이라면서 “진짜 문제는 장막 뒤에서 일어나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할라는 “우리 가족의 여성은 운전을 허락받지 못할 것이라고 100% 확신한다”고 했다.

 

그는 사우디에서 남성 보호자 제도(여성의 외부활동을 남성 가족이 통제하는 것)가 여전하다면서 “나는 지금 맑은 공기를 마시고 밖에 나가 빵집에 갈 수 있지만 사우디 여성은 이런 자유를 누릴 수 없다”고 말했다.

 

[주희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