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최저임금'문제로 다툰 뒤…"알바생이 20원짜리 비닐봉지 훔쳤다" 신고한 편의점 점주

by조선일보

충북 청주의 한 편의점 주인이 "편의점 비닐 봉지를 훔쳐갔다"면서 10대 아르바이트생을 절도 혐의로 경찰에 신고했다.

 

아르바이트생은 최근 편의점 일을 그만두면서 편의점 주인과 임금 문제로 다투다 "최저 임금 위반과 임금 미지급으로 신고하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청주 상당경찰서는 편의점에서 비닐봉지를 훔친 혐의(절도)로 A(여·19)양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최저임금'문제로 다툰 뒤…"알바생이

기사 내용과 상관 없음. 편의점 아르바이트생이 물건을 진열하고 있다./장련성 객원기자

경찰에 따르면 A양은 지난 4일 오후 11시 50분 청주시 서원구의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마친 뒤 장당 20원짜리 비닐봉지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편의점 주인은 지난 10일 오전 112에 절도 신고를 하면서 "A양이 지금까지 이런 방식으로 비닐봉지를 훔친 것이 50장(1000원) 정도"라고 밝혔다.

 

충북인뉴스에 따르면 경찰은 신고를 받은 지 약 30분 후인 오전 10시 10분쯤 A양이 사는 집에 찾아가 집에서 자고 A양을 깨워 경찰 순찰차에 태우고 지구대로 임의 동행했다.

 

A양은 경찰에서 "필요한 물건을 일하던 편의점에서 사서 스스로 결제한 뒤 담으려고 무심코 편의점 비닐봉지를 사용했고, 지난주 포함 두 번 그랬던 것 같다"며 "편의점 주인이 주장하는 대로 50장을 훔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A양은 지난 9월 이 편의점에서 아르바이트를 시작하며 임금 문제로 점주와 다퉜던 것으로 알려졌다.

 

A양은 신고가 있기 하루 전인 9일 "일을 그만두겠다"면서 "임금을 입금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점주는 "그만두는 경우 마지막 날 지급하며 계좌 입금 대신 직접 지급하는 것이 원칙"이라며 거절했다.

 

A양은 이 과정에서 "최저임금이랑 임금 미지급으로 신고할게요"라는 문자를 점주에게 보냈다. A양 측은 "일한 시간과 임금을 계산해 보니 시간당 5300여원밖에 못 받았으며 주휴수당과 야간 근로수당도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점주 측은 "편의점 본사 규정대로 수습기간 직원은 임금을 90%만 지급한 것이며 근로기준법을 위반한 사실이 없다"고 맞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이 경미하고 절도 고의성이 있다고 보기 힘들어 경미범죄심사위에 넘겨 심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상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