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가즈아! 광화문으로!"하더니 가상화폐 규제 반대 투자자들, 시위에 아무도 안 나타나

by조선일보

"가즈아! 광화문으로!"하더니 가상화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거래실명제 등 정부의 가상화폐 규제 예고에 반발해 “광화문으로 가서 시위를 벌이자”던 가상화폐 투자자들의 집회 예고는 해프닝으로 끝났다.

 

자신의 소속을 '암호화폐·블록체인 규제 반대 범국민 행동본부'라고 소개한 한 투자자는 28일 인터넷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비트코인 갤러리'에 게시글을 올려 30일 오후 8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정부 방침에 반대하는 촛불집회를 열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지난 28일 긴급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열고 가상화폐 거래 실명제 실시를 공식화했다. 본인 확인이 곤란한 가상계좌 활용은 금지되며, 내년 1월부터 본인이 확인된 거래자의 은행계좌와 가상통화 거래소의 계좌 간에만 입출금을 허용하기로 하는 등 무분별한 가상화폐 거래에 제동을 거는 대책을 내놨다. 이에 일부 투자자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하지만 이들이 집회를 열겠다고 예고한 이날 오후 8시쯤 서울 종로구 광화문 인근에서는 이들의 집회나 행진 모습을 찾아볼 수 없었다. 실제 경찰에 집회 신고도 접수되지 않았고, 광화문광장을 관리하는 서울시에도 행사 신청이 들어오지 않았다. 서울시는 광장 사용 신청을 행사일 7일 전까지만 받는다. 이들이 집회를 예고했을 때는 이미 신청이 불가능 시점이었다.

 

일부 네티즌들은 "집회를 한다면 스피커나 현수막이라도 누가 준비해야 하는데 주최 측 연락처도 하나 없다"면서 집회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당시 집회 예고 글에 비트코인 후원계좌 번호가 있었다며 집회 예고 글을 올린 이의 의도를 의심하기도 했다.

 

[이정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