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중국 정찰기, 한국방공구역 침범… 울릉도 안쪽까지 날아왔다

by조선일보

우리 영해 33㎞까지 첫 근접

4시간 27분 머물며 정찰, 한미훈련 준비상황 파악한 듯

軍, 전투기 10여대 긴급 출격… "긴장 고조말라" 이례적 경고


중국 정찰기, 한국방공구역 침범… 울

정찰기로 추정되는 중국 군용기 1대가 27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을 무단 진입해 울릉도 서북쪽으로 약 55㎞까지 근접 비행한 뒤 귀환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 중국 군용기가 우리 영해(해안선에서 약 22㎞)에서 33㎞ 떨어진 곳까지 들어와 정찰을 한 것이다. 중국의 KADIZ 침범은 종종 있었지만 이처럼 우리 영해에 근접한 사례는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소식통은 "한·미가 패럴림픽 이후 연합 훈련을 재개하기로 한 만큼 훈련 준비 상황을 정찰하기 위한 목적이 있을 것으로 보고 의도를 분석 중"이라고 했다. 국방부는 이날 주한 중국 대사관 무관 3명을 불러 강력 항의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했다.

 

합참은 이날 "오전 9시 34분쯤 중국 군용기 1대가 이어도 서남쪽에서 KADIZ로 진입했다"고 밝혔다. 이 군용기는 Y―9 정찰기로 알려졌다. Y―9은 통신 감청 등 전자 정보 수집이 가능하다. 중국 군용기는 이후 KADIZ와 일본방공식별구역(JADIZ) 경계선을 들쑥날쑥하며 대한해협을 비행했다. 이후 오전 11시쯤 부산 동남쪽 해상에서 북쪽으로 기수를 틀어 완전히 KADIZ 안으로 들어왔다. 해안선으로부터 약 74㎞ 부근까지 접근한 뒤 계속 북상해 울릉도 서북쪽으로 약 55㎞ 떨어진 해상까지 비행했다고 한다.

 

우리 군은 중국 군용기가 KADIZ에 무단 진입했을 때부터 F―15K와 KF―16 등 전투기 10여대를 순차적으로 출격시켜 이를 추적·감시했다. 중국 군용기가 울릉도 부근까지 비행하자 우리 군은 중국 지난(濟南)군구 방송센터와 중국 군용기에 "우발 충돌을 일으킬 수 있는 긴장 고조 행위를 중단하고 더 이상 위협 비행을 중지하라"고 경고했다. 이때 우리 전투기는 중국 군용기 기종을 눈으로 확인할 수 있을 만큼 수백m까지 근접해 경고 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중국 군용기가 KADIZ에 무단 진입할 때 비행 목적, 경로 등을 묻는 것에 비해 대응 수위를 높인 것이다. 중국 측은 이에 대해 "통상적인 훈련"이라고 답했다.

 

중국 군용기는 이후 오전 11시 34분쯤 기수를 남쪽으로 돌려 진입한 경로를 따라 내려갔다. 오후 2시 1분쯤 KADIZ를 최종적으로 빠져나갔다. KADIZ 무단 진입 후 이탈까지 총 4시간27분간 비행했다. 그동안 중국 전투기 2대가 이어도 서남쪽에서 대기했다고 군은 밝혔다. 중국 군용기의 KADIZ 무단 진입은 지난달 29일에 이어 올 들어 두 번째다. 평창올림픽 폐회 이틀 만에 다시 중국이 도발 비행을 하면서 정부는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합참 관계자는 "우리 군의 방공 능력과 대응 태세 등 정보 수집을 위해 비행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했다.

 

[전현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