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에프엑스 빅토리아, 커밍아웃?…中여배우와 입맞춘 이유

by조선일보

걸그룹 에프엑스 출신 빅토리아(35)가 중국 여배우 왕샤오천(王晓晨·34)과 입맞춤을 해 화제다.

조선일보

걸그룹 '에프엑스' 출신 (오른쪽)빅토리아가 중국 여배우 왕샤오천과 뽀뽀를 하고 있다.왕샤오천 웨이보

왕샤오천은 25일 중국 소셜미디어인 웨이보에 “내 눈에 가장 완벽한 여자. 착하고 사랑스럽고 노력까지 하는 아름다운 사람. 하루 동안 함께해주고 챙겨줘서 고마워 언니”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빅토리아와 왕샤오천은 손을 마주잡고 케이크를 자르고 있었다. 또 다른 사진에서 두 사람은 입술을 맞댄 채 환하게 웃고 있었다.


해당 게시물에 빅토리아는 “생일 축하해”라며 하트 모양과 케이크 이모티콘을 남겼다.

조선일보

(왼쪽부터) 왕샤오천, 빅토리아/ 왕샤오천 웨이보

입맞춤 사진을 본 한국 네티즌들은 빅토리아와 왕샤오천이 커밍아웃한 게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중국 네티즌들은 “중국에서는 동성 간 뽀뽀는 흔한 일”이라며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였다.


왕샤오천 측은 웨이보를 통해 해당 사진에 대해 25일 왕샤오천의 생일을 맞아 빅토리아가 축하해 준 것이라며 두 사람이 드라마 ‘Dear Life’를 함께 촬영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2009년 에프엑스의 디지털 싱글앨범 ‘라차타(LA chA TA)’로 데뷔한 빅토리아는 현재 중국에서 가수와 배우로 활동 중이다.


[김소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