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흙탕물속 車 갇힌 아기 구하라”… 번개처럼 나타난 40대 슈퍼맨

by동아일보

침수 지하차도서 가족 구한 최현호씨

“흙탕물속 車 갇힌 아기 구하라”…

아찔했던 지하차도 지난달 31일 폭우로 침수된 광주 광산구 소촌동 소촌지하차도에 주부 이모 씨와 자녀 2명이 탔던 승합차가 물에 잠겨 있다. 최현호 씨가 이들을 모두 구한 뒤 광산구가 배수 작업을 하면서 촬영한 사진. 광주 광산구 제공


“흙탕물속 車 갇힌 아기 구하라”…

친정어머니를 모셔다 드리고 귀가하던 주부 이모 씨(36)가 광주 광산구 소촌지하차도에 진입한 건 지난달 31일 오후 5시 40분경. 당시 광주에는 시간당 50mm가 넘는 폭우가 쏟아지고 있었다. 걱정이 들었지만 앞선 승용차가 별일 없이 지나는 걸 보고 이 씨는 자신의 카렌스 승용차를 서서히 운전했다. 당시 승용차 뒷좌석에는 두 살배기 딸이, 유아용 카시트에는 8개월 된 아들이 있었다.

 

빗물이 승용차를 덮친 건 불과 3, 4초 사이에 벌어진 일이었다. 배수로 두 곳에서 쏟아져 내린 빗물이 사방을 에워싸면서 갑자기 차량의 시동이 꺼졌다. 차오르는 물을 보며 이 씨가 수차례 시동을 걸었지만 실패했다. 119에 구조요청을 했지만 위치만 반복해 묻자 통화를 끊고 근처 친정엄마에게 전화했다.

 

이 씨는 급히 딸을 차 지붕 위로 데리고 올라 간 뒤 소리를 지르며 도움의 손길을 기다렸다. 마침 지나던 주민 김초자 씨(60·여)가 물에 잠긴 차량을 보고 혹시나 하는 마음에 달려왔다. 김 씨는 이 씨 모녀를 보고 앞뒤 가리지 않고 물 속으로 뛰어들었다. 그러나 이미 수심은 어른 키를 넘어선 상태였다. 김 씨는 겨우 헤엄을 쳐 물에서 빠져나왔다. 잠시 후 이 씨의 친정부모가 도착했다.

 

친정아버지가 거센 물살을 헤치고 차도로 향해 힘겹게 딸을 구하는 순간 누군가가 급히 뛰어왔다. 근처의 한 중소기업에 다니는 직장인 최현호 씨(41·사진)였다. 휴가였던 최 씨는 마침 부인과 딸을 데리고 귀가하던 중이었다. 최 씨는 폭우 때마다 물에 잠기던 지하차도가 늘 걱정이었다. 이날도 혹시나 하는 마음으로 지하차도 안으로 시선을 돌렸다가 흙탕물에 잠긴 승용차를 본 것이다.

 

최 씨는 우선 이 씨의 딸을 밖으로 옮겼다. 그리고 지붕 위 이 씨에게 손을 내밀었다. 그러자 이 씨는 “안에 8개월 된 아기가 있는데 문이 안 열린다. 나보다 아기를 구해달라”며 눈물을 흘렸다. 119구조대가 도착하려면 몇 분이 더 걸려야 하는 상황.

 

최 씨는 망설임 없이 다시 흙탕물을 향해 몸을 던졌다. 운전석 문은 수압 탓에 열리지 않았다. 반대편으로 가 조수석 문을 힘껏 잡아당기자 사람 한 명 통과할 공간이 생겼다. 최 씨는 잠수를 해서 안으로 들어갔다. 물속에서 더듬거렸지만 아기는 없었다. 다시 잠수해서 들어가 보니 아기가 얼마 남지 않은 천장 쪽 공간에 둥둥 떠 있었다. 최 씨는 온 힘을 다해 아기를 껴안고 밖으로 나왔다.

 

최 씨는 23일 본보와의 통화에서 “위급했지만 전후 상황을 따질 수 없었다. 아마 당시 아기가 나에게 힘을 줬던 것 같다”고 말했다. 광주 광산구는 다음 달 1일 최 씨와 처음 현장으로 갔던 김 씨에게 구청장 표창을 수여하기로 했다. 표창 수여식에는 이 씨 가족도 참석할 예정이다. 이 씨는 “최 씨는 우리 아이들을 구해 준 생명의 은인”이라며 고마워했다.

 

광주=이형주 기자 peneye09@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