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반일 만찬”…트럼프 대통령 만찬에 ‘독도 새우’ 오르자 日언론·정부 ‘불쾌’

by동아일보

“반일 만찬”…트럼프 대통령 만찬에

사진=니혼TV 방송화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참석한 공식 만찬에 ‘독도 새우’가 오르고,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초대된 것을 두고 일본 정부와 언론이 민감한 반응을 보였다.

 

아사히, 요미우리, 마이니치 등 일본의 주요 일간지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날 주최한 공식 만찬에 ‘독도 새우’가 상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청와대는 공식 만찬에 독도새우를 이용한 잡채 요리를 냈다.

 

아사히신문은 한국과 일본이 영유권을 주장하는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이름)’의 한국 이름을 딴 ‘독도 새우’를 사용한 메뉴가 나왔다며, 그러면서 미국 측에 독도의 영유권을 어필할 목적이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만찬에 이용수 할머니가 초대된 것도 언급했다. 이용수 할머니는 영화 ‘아이 캔 스피크’의 실제 주인공으로 2007년 미국 하원 위안부 사죄 결의안(HR121) 공개 청문회에서 증언을 한 위안부 피해자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만찬장에서 이 할머니와 포옹을 하기도 했다.

 

후지 TV는 “일본의 영토인 독도를 한국령이라고 미국에 어필하려는 목적이 있는 것이 분명하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북한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한·미·일 3개국의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이 시기에 왜 독도 영토 문제를 꺼내 오는지 일본 정부 관계자들이 불쾌감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매체는 또 문재인 정권이 여론을 지나치게 신경 쓰는 특성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했다. 매체는 “자국 국민을 향해 ‘일본이 이렇게 끔찍한 일을 저질렀다고 미국에게 전했다’고 어필하고 싶은 것이 본심일 수 있겠지만, 이런 논리는 3국에 협조를 요청하려는 미국의 의향에 위배되는 것으로 보이며 논란으로 연결되지 않을까 우려한다”고 전했다.

 

우익 성향의 산케이 신문은 “반일 만찬”이라며 뉴스를 보도했다. 매체는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과 회담 당시 북한에 대한 압력을 넣기 위한 한미일 협력의 중요성을 확인했을 뿐이었다. 한국은 한일간 문제를 들고 나와 미일 관계에 찬물을 끼얹는 식으로 한미의 거리를 좁히는 것을 노렸다”며 “일본 정부 내에는 ‘믿을 수 없다’ ‘한국은 도대체 뭘 하고 싶은 것인가’라는 강한 불쾌감과 질타가 확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두고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어떨까 생각한다”며 불쾌감을 표했다. 스가 장관은 “외국이 다른 나라 요인을 접대하는 것에 대해 코멘트를 피하려고 하지만 왜 그랬는지 의문이 든다”며 “북한 문제에 대한 대응을 위해 한미일의 연계 강화가 요구되는 가운데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는 움직임은 삼가야 할 필요가 있다. 한국 측에 외교 루트를 통해 입장을 제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용수 할머니가 초대된 것을 놓고는 “지난 2015년 합의는 위안부 문제의 ‘궁극적인 돌이킬 수 없는 해결책’임을 확실히 하기 바란다”며 “착실한 실시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청와대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에게 위안부 문제나 한일 역사 문제와 관련해 균형 있는 시각을 가져 달라는 의미를 담았다”고 말했다.

 

박예슬 동아닷컴 기자 yspar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