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SPORTY CHIC~
하이패션 등극, 하얀 양말

by동아일보

베트멍과 구찌 등 하이패션 브랜드 컬렉션과 함께 최신 트렌드로 떠오른 스포츠양말, 이번 시즌의 실패 없는 머스트바이로 강추!

SPORTY CHIC~ 하이패션 등극

겨우내 신었던 불투명 블랙 스타킹은 벗어버릴 것. 이번 S/S 시즌에는 3선 스트라이프 패턴을 살린 ‘스포츠양말’ 룩을 권한다. 뾰족한 하이힐 안에 스포츠양말을 신으라니 말도 안 된다며 고개를 젓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하지만 2017 S/S 컬렉션과 스트리트 룩, 셀렙들의 패션에서 다양하게 포착된 스포츠양말 룩을 보면 이번 시즌을 뒤흔들 빅 트렌드임은 분명하다.

SPORTY CHIC~ 하이패션 등극
SPORTY CHIC~ 하이패션 등극

걸리시 룩의 대가 안나수이는 스포츠양말의 삼선과 슈즈 컬러 톤을 맞춰서 등장시켰고, 구찌도 다양한 스타일링에 스포츠 양말을 매치해 새로운 룩을 시도했다. 요즘 대세 디자이너 베트멍의 선택은 허벅지를 덮는 니 삭스. 팝스타이자 패셔니스타인 리한나는 자신의 미들 네임인 Fenty를 따서 패션 브랜드 퓨마와 함께 콜래보레이션 컬렉션을 진행했는데, 레이스와 박시한 실루엣, 그리고 스포츠양말을 믹스매치해 부드러우면서도 터프한 컬렉션을 선보였다.

 

꼭 삼선 스포츠양말만 고집할 필요는 없다. 언더커버, 오프화이트, 베트멍 컬렉션을 보면 패턴, 귀여운 메시지 레터링, 자수가 새겨진 양말까지 종류가 다양하다.

 

스포츠양말 룩은 오프화이트 컬렉션 모델처럼 운동화, 팬츠와 함께 매치하면 실패 확률 0%. 하지만 여성스러운 스커트, 스틸레토 힐과 함께 연출하면 의외의 조합이 더 스타일리시해 보인다.

 

사진 REX 디자인 최정미

 

editor 최은초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