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연예 ]

‘펜트하우스’ 하은별 역 최예빈 “학폭 논란, 사실과 달라”

by동아일보

동아일보

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하은별 역을 맡고 있는 배우 최예빈이 과거 학교 폭력 의혹을 부인했다.


최예빈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1일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배우 최예빈과 관련하여 당사의 입장을 말씀드린다”며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과 다름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측은 “최초 글이 게시된 후 해당 내용을 인지하게 되었고, 가장 먼저 배우 본인 에게 사실을 확인했다. 확인 결과, 글쓴이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과 다름을 알게 되었고, 배우 본인의 기억만으로 명확히 확인 할 수 없다 판단하여 주변 지인들에게도 확인 하였으나 모두 게시된 글의 내용과 다름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또 “당사는 앞으로도 해당 일에 대한 내용으로 더 이상의 피해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알려드린다. 더불어 무분별하게 확산되고 있는 내용과 의도적으로 악성 루머를 생성 및 공유하는 유포자들에 대해서는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또한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펜트하우스 하은별(최예빈) 학교폭력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으로 졸업사진과 성적증명서 등을 첨부하며 최예빈이 학창시절 왕따를 주도했다고 주장했다.


A씨는 “너한테 내 친한 친구들도 다 소개시켜줬다. 근데 너(최예빈) 내 제일 친한 친구랑 같이 합심해서 나 왕따 시켰잖아?”라며 “아직도 그렇게 날 괴롭힌 이유가 뭔지 하나도 모르겠다”고 말했다.


또 A씨는 “내 귀에다가 ‘죽으라고 XXX아 학교 왜 나오냐’고 욕했잖아. 그래서 나 이어폰 끼고 다니고 헤드셋 끼고 다녔는데 기억은 할까”라며 “제일 괴롭히고 힘들게했던건 너(최예빈)”이라고 전했다.


끝으로 A씨는 “드라마에서 나오는 너 보고나서 몇날며칠을 악몽 꿨다. 지금 빛나는 사람이 됐어도 예전에 어두웠던 과거를 아무렇지 않게 살지 않길 바란다”며 사과를 요구했다.


송치훈 동아닷컴 기자 sch53@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