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까도까도, 미담만”…文 대통령의 낡은 구두, 알고 보니 ‘감동’

by동아일보

“까도까도, 미담만”…文 대통령의 낡

온라인 커뮤니티

“까도까도, 미담만”…文 대통령의 낡

온라인 커뮤니티

“까도까도, 미담만”…文 대통령의 낡

온라인 커뮤니티

문재인 대통령의 패션 소품이 연일 화제다. 이번엔 구두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서는 문 대통령이 신은 낡은 구두가 관심을 받고 있다. AGIO라는 브랜드의 이 구두는 청각장애인들이 만든 제품으로 알려졌다. 

 

지난 9일 한 트위터 이용자는 지난해 4월 전북 전주를 방문한 문 대통령의 구두 사진을 올리며 "2016년 4월 전주는 뜨거웠다. 그는 구두를 벗고 작은 연단에 섰다. 구두는 어느 집 가장의 그것처럼 낡았다. 나는 그가 평범한 아버지처럼 성실히 국민의 삶을 살피는 대통령이 되길 바란다"고 글을 남겼다.  

 

또 다른 누리꾼은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문 대통령이 신고 유시민 작가가 모델이었던 구두"라며 문 대통령의 구두 사진을 올렸다. 

 

이어 이 누리꾼은 "이 구두 브랜드는 청각장애인이 만드는 수제화 브랜드. 말이 안 나옴"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구두는 문 대통령이 지난해 전주에서 신었던 구두와 같은 제품이었다. 

 

실제로 유 작가는 이 구두 브랜드 모델로 활동했다. 2010년 유 작가는 자신의 트위터에 "광고 모델로 데뷔했다. 출연료는 갈색 구두 한 켤레로 받았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센스 넘치는 아이템 선정에 누리꾼들은 "구두 하나도 아무거나 신지 않으시는 구나", "언제까지 이렇게 감동만", "까도까도 미담만 나오시네", "아 진짜 대단하시다", "정말 세심한 분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문 대통령이 최근 착용한 제품들이 연일 화제가 되면서, 이를 부르는 용어까지 생겼다. 바로 문재인 아이템의 줄임말인 '문템'. 실제로 문 대통령이 착용했던 안경, 재킷, 넥타이와 자서전까지 모두 구매 문의가 빗발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독도 주권 선포의 날을 기념해서 강치 문양의 문 대통령 착용 넥타이는 해당 브랜드명이 밝혀진 지 몇 시간도 안돼 품절되기도 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