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이슈 ]

“모른다, 억울하다”
모전여전… 최순실 딸 정유라의 말말말

by동아일보

“모른다, 억울하다” 모전여전… 최순
“모른다, 억울하다” 모전여전… 최순
“모른다, 억울하다” 모전여전… 최순
“모른다, 억울하다” 모전여전… 최순
“모른다, 억울하다” 모전여전… 최순
“모른다, 억울하다” 모전여전… 최순
“모른다, 억울하다” 모전여전… 최순
“모른다, 억울하다” 모전여전… 최순
“모른다, 억울하다” 모전여전… 최순

#1

최순실 딸 정유라의 말말말

#2

6월 3일 오전 3시 경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비선 실세 최순실 씨(61)의 딸 정유라 씨(21)는 구속영장이 기각된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자신의 심경을 다양한 말들로 쏟아냈습니다.

#3 #4 #5

Q. 억울한 부분은 없나.

 

“알지 못하는 일들이 많아서 그런 게 좀 억울하기 보단 ‘왜 몰랐을까’ 하는 그런 부분도 있고요. 드릴 말씀이 없어서 여쭤보는 것에 정확히 대답할 수 없어 죄송하게 생각합니다.”

 

Q. 반성하는 게 있다면

 

“제가 SNS에 안 좋은 글도 올렸었고… 누구를 향한 글이었든 어쨌든 잘못된 글임을 확신하고 많이 반성하고 있고요. 그것 때문에 저도 아이가 있지만 제 아이한테나 누구한테나 그런 말하면 기분 안 좋을 것 같고 속상할 것 같고 정말 죄송하고….”

 

Q. 이화여대 입학 및 출서, 성적 조작에 관해서는 “모른다”는 입장인가?

 

“네. 그렇습니다.”

 

Q. 어머니 면회는 할 건가?

 

“(법원·검찰의) 허락한다면 당연히 가겠지만 허락하지 않는다면 가지 못 할 것 같습니다.”

#6

덴마크 법원의 한국 송환 결정으로 지난달 31일 한국으로 귀국한 정 씨. 귀국 당시에도 그녀는 국정 농단 사태와 관련한 갖가지 의혹과 이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습니다.

#7 #8 #9

Q. 귀국을 결심한 이유는?

 

“거기서 아이가 혼자 너무 오래 있었습니다. 돌봐줄 가족도 없고 아이를 위해서라도 문제를 빨리 해결하고, 오해를 풀어야겠단 생각에 입국을 결정했습니다.”

 

Q. 삼성의 지원 등 특혜에 관해 어떻게 생각하나?

 

“딱히 (특혜를 받았다고)그렇게 생각한 적은 없었는데 돌이켜보면, 잘 모르겠습니다. 엄마가 ‘삼성에서 승마를 지원하는데 네가 지원받는 6명 중 1명이다’라고만 들었습니다.”

 

Q. 이대 입학 취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

 

“학교를 안 갔기 때문에 입학취소 당연히 인정합니다. 사실 전 전공이 뭔지도 모릅니다. 대학에 가고 싶었던 적도 없습니다.”

 

Q. 국정농단에 연루됐다는 것에 대해선?

 

“저는 어머니와 전 대통령 사이의 일은 전혀 모릅니다.”

 

Q. 예전에 ‘돈도 능력이다’라고 했는데 그에 대해선?

 

“그 때 내가 너무 어리고 당시 네티즌들과 말다툼으로 번지다보니 욱하는 어린 마음에 썼습니다. ‘돈으로 말 탄다’는 소리를 너무 많이 들어서 속상해 그렇게 써버렸습니다. 제가 잘못한 것이 맞습니다. 죄송합니다.”

 

사진 출처: 뉴시스
기획·제작: 김재형 기자·김한솔 인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