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맥주 종류별 전용잔이 있다는 거, 알고 있나요?

맥주에도 전용잔이 필요해!

by드링킷

맥주와 세트 판매되기도 하는 전용잔. 예뻐서 소장 욕구는 들지만 차이점은 잘 모르겠다면? 이 글에 주목하자. 잔에 어울리는 맥주를 마셔야 풍미가 더욱 살아난다고. 이왕 마시는 맥주, 제대로 마셔보자!

바이젠(weizen)잔

효모와 밀의 향을 충분히 즐길 수 있도록 상단부분이 볼록한 형태. 향을 오래 가두는 역할을 한다. 맥주 집에서 독일산 밀 맥주를 시키면 해당 잔에 마시게 될 확률이 높다. 맥주의 색상을 다시 한 번 살려준다. 다크에일이나 바이젠 맥주를 마시는 데 적합하다.

고블렛(goblet)잔

와인 잔과 비슷하게 생겼다. 다만 스템의 길이는 약간 짧은 편이라 체온이 맥주에 전달된다. 미지근하게 마실 때 제대로 맛을 음미할 수 있는 맥주들을 여기에 따라 마셔보자. 맛이 진한 에일, IPA, 흑맥주 등을 따라 마시는 것을 추천한다.

튤립(tulip)잔

얼핏보면 고블릿 잔과 비슷해 보이지만, 입구 부분이 더 좁다. 그래서 맥주향을 모으는데 적합하다. 향이 특징인 에일 맥주를 따라 마시기 제격. 요즘 편의점에만 가도 독특한 에일 맥주가 정말 많으니 내 눈길을 끄는 녀석으로 고르기만 하면 끝.

필스너(pilsner)잔

아래로 갈수록 나팔 모양처럼 오목하게 좁아지고 길쭉한 것이 특징. 거품이 올라오는 것을 잘 볼 수 있으며, 거품이 비교적 오래 유지된다. 잔 이름대로 필스너를 따라 마시는 게 가장 정석이지만 하이트, 클라우드 같은 국내 맥주도 적합하다. 홉의 향이 진한 맥주를 따라마시기에도 좋다. 풍부한 거품과 함께 맥주를 꿀꺽꿀꺽 들이켜보자.

파인트(pints)잔

원통형 입구의 잔. 가장 기본형이며 향이 쉽게 퍼지기 때문에 라거 맥주를 따라 마실 때 추천한다. 잔의 넓은 입구 덕에 깔끔하고 시원한 청량감을 잘 느낄 수 있다. 버드와이저, 스타우트와 같은 맥주와 찰떡궁합! 미국은 맥주의 쓴 맛을 중시하기 때문에 유리의 두께가 두껍다.

머그형(mug)잔

생맥주를 시켰을 때 가장 많이 보이는 익숙한 그 잔. (불량식품 맥주 사탕 바로 그 모양) 따라 마셔도 좋은 맥주 종류가 제한적이지 않은 편. 손잡이 덕에 편하지만 조금 무겁다는 단점도 있지!

잠깐, 이런 잔도 있다고?

부츠(boots)잔

사진=위메프 온라인 공식홈페이지 / (와인앤쿡)독특한 웨스턴 다스 부츠 맥주잔 1P

특별한 기능을 가진 잔은 아니다. 독특한 디자인의 잔인데, 독일 맥주회사 ‘바이엔슈테판’에서 러시아 월드컵 개최를 기념해 만든 잔이 그 시초. 잔을 보자마자 ‘신발 앞 코 부분 세척하기 힘들겠다..’ 생각이 들었던 건 에디터뿐?


에디터는 에일 맥주 파! 튤립 잔, 지금 만나러 갑니다.


Editor 김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