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햄으로 육포를 만들어요

by드링킷

에어프라이어로 가성비 좋은 술안주 완성!

한입에 넣기 좋은 바게트 안주에 이어, 통조림 햄으로 육포를 만들 수 있다는 소문을 접수하고 직접 나서보았다. 싫어하는 사람 찾기가 더 어렵다는 육포를 통조림 햄으로? 시중의 육포보다 짭짤한 맛이라는데, 과연 육포계의 유명 인사 비O향 육포를 따갈 수 있을까?

에어프라이어 햄 육포 만들기

재료

스팸 클래식 / 리챔 오리지널 / 리챔 핫 치폴레 / 후추 또는 고춧가루


DRINKEAT’S RECIPE

1. 햄은 0.3cm 정도의 굵기로 최대한 얇게 썰어준다. 너무 굵으면 그냥 구운 햄이 되어버리기 때문. (TIP) 햄의 염분이 걱정된다면, 끓는 물에 햄을 통째로 약 20초간 데쳐주자.


2. 에어프라이어는 160도에 약 10분간 예열해둔다.

3. 160도에 15분간 조리하는데, 중간에 한 번 뒤집어주는 것은 필수! 160도 이상으로 하면 타 버릴 수 있으니 주의하자.

4. 후추는 생략해도 무방하지만 육포와 유사한 맛을 내기 위해서는 뿌려줄 것을 추천한다. (사실 필수 아닌 필수) 갈아서 뿌리는 통 후추면 더더욱 좋다! (TIP) 고운 고춧가루가 있다면 뿌려줘도 좋겠다.

에어프라이어 햄 육포, 어땠을까?

햄으로 만든 육포라고요? 너무 짤거 같아요! 그냥 구운 햄 아닌가요?


세 종류의 햄 모두 위와 동일하게 조리하였다. 만들기 전에는 드링킷 역시 걱정을 했었다. 요즘 세상에 아무리 단짠단짠이라지만 햄은 밥에 먹어야 짠맛이 중화될 정도로 맛있는 것 아니었나. 단독으로 먹는 것에 내심 걱정이 든 건 사실이다.

고민했던 것이 무색할 만큼 손이 가요 손이가. 육포와 비슷한 맛은 물론 얇게 썬 햄일수록 더욱 육포스러운 맛이 났다. 하지만 껌 씹듯이 오랜 시간 질겅질겅 씹어야 하는 육포의 식감을 똑같이 나타내지는 못했다. (그러려면 건조한 후 섭취해야 할 듯하다.)


가장 맛있었던 통조림 햄은?


‘리챔 핫 치폴레’. 훈제된 할라피뇨인 치폴레와 체다치즈가 함께 들어가 있어 고소하면서 짭짤한 치즈 맛 육포를 먹는 듯했다. 그리고 기대 이상이었던 것은 ‘리챔 오리지널’. 스팸에 비해 짜지 않아 싱겁지 않을까 했는데 후추를 뿌려주니 적당한 짭짤한 맛이 입안에 맴돌았다. 누군가가 또 만들어 먹겠냐고 묻는다면 200%, YES라고 대답할 것!


이 술과 찰떡 궁합!

밀 맥주를 추천한다. 통조림 햄 육포의 짠맛을 중화시켜주기 위해 달콤한 바나나 향을 느낄 수 있는 밀 맥주를 선택해봤는데 첫 모금은 묵직한 느낌이었지만 이내 부드러운 거품이 입안을 감싸주며 “내가 소금기를 모조리 없애줄게” 하고 속삭이는 느낌이랄까? 밀 맥주와 햄 육포, 20분만 투자하면 가성비 좋은 술안주를 즐길 수 있다.


오늘 맥주안주는 너로 정했다.


Editor 김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