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라이프 ]

간 건강을 부탁해! 해독 돕는 식품 4

by드링킷

술 맛이 좋아 한 잔, 분위기에 취해 또 한 잔. 술술 들어가는 술에 간의 피로도는 점점 높아진다. ‘침묵의 장기’라 불리는 간은 다른 장기와 달리, 큰 병이 생겨도 특별한 통증이나 불편함이 느껴지지 않는다. 때문에 병을 발견했을 때에는 이미 손 쓸 수 없이 악화되어 있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평소에 간 건강을 체크하며 여러가지 방법으로 간 피로도를 낮춰 주는 노력이 필요하다.


간 건강이 걱정되긴 하지만 술자리가 많은 이들을 위해, 꾸준히 먹어 주면 간 컨디션 회복에 도움이 되는 식품들을 모았다. 절주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지만 그럴 수 없다면 이 식품들을 꾸준히 섭취하자.

마늘

媛 嫄닿컯쓣 遺긽빐! 빐룆 룙뒗 떇뭹 4

간이 해독 역할을 잘 하기 위해서는 효소 생성이 원활히 이루어져야 한다. 마늘의 매운 맛을 내는 성분인 알리신은 간의 효소 생성 및 작용을 촉진해 음주 후 알코올 분해를 돕는다. 뿐만 아니라 마늘은 중성지방 수치 감소에도 효과가 있어 음주로 인한 지방간 문제까지 완화해 주는 만능 해결사다. 성인 기준, 하루에 마늘을 2~3쪽 섭취해 주면 간 건강에 도움이 된다.

사과

媛 嫄닿컯쓣 遺긽빐! 빐룆 룙뒗 떇뭹 4

달콤한 사과도 간을 건강하게 만드는 식품 중 하나다. 사과에 함유되어 있는 펙틴과 플라보노이드는 소화와 해독 작용을 돕는다. 플라보노이드는 해독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하는 담즙 생성에 기여하는데, 과육보다 껍질에 더 많이 들어 있다. 따라서 사과를 먹을 때에는 껍질을 깎지 않은 채 먹는 것이 좋다. 음주 전후로 사과를 먹어 주면 간의 부담을 덜어 줄 수 있으니, 간 건강이 신경 쓰인다면 꼭 챙겨 먹어 보자.

부추

媛 嫄닿컯쓣 遺긽빐! 빐룆 룙뒗 떇뭹 4

다양한 안주로 술상에 자주 오르는 부추 역시 간 피로 회복에 효과적이다. 부추에는 비타민 B군과 베타카로틴이 다량 함유되어 있는데, 비타민 B군은 간에서 알코올을 해독하는 데 꼭 필요한 요소이며, 베타카로틴은 발암물질과 같은 독소를 배출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특히 비타민 B군은 신경계가 제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도와, 음주 후 피로감이나 손발 저림 증상을 완화시킨다. 오늘 술자리에 참석할 예정이라면, 부추전이나 부추가 가득 들어간 골뱅이 무침 등의 안주를 선택해 보는 것은 어떨까? 술 맛도 좋아지고, 간 건강도 지킬 수 있어 일석이조의 효과를 누릴 수 있다.

토마토

媛 嫄닿컯쓣 遺긽빐! 빐룆 룙뒗 떇뭹 4

우리의 간은 외부에서 들어온 독성 물질을 해독할 때, 글루타치온이라는 성분을 생성한다. 몸에 들어온 알코올을 해독할 때에도 글루타치온이 사용된다. 그런데 과음으로 인해 간에 무리가 가게 되면 글루타치온 생성에 타격이 오게 되고, 간 기능도 떨어진다. 이런 상황에서 도움을 줄 수 있는 채소가 바로 토마토다. 토마토에는 글루타치온이 듬뿍 함유되어 있어, 간이 제 역할을 무리 없이 할 수 있도록 돕는다. 잦은 음주로 간 건강이 염려되기 시작했다면, 토마토나 토마토 주스를 자주 섭취해 주도록 하자.


음주는 적당히! 과음은 건강을 해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