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오늘 점심은 여기! 을지로 양식집 추천

by드링킷

을지로 출퇴근러들은, 주말에도 종종 을지로에 발도장을 찍곤 한다. 을지로 투어를 요청하는 지인들 때문이다. 을지로로 출퇴근하지만 괜찮은 음식점을 몰라 난감한 이들을 위해, 맛있는 을지로 양식집들을 모아 봤다. 여기만 알면, 당신도 ‘을지로 잘알’이 될 수 있다.


디저트는 여기에서 해결하자♥

을지다락

쓣吏떎씫쓽 깷뒋移, 媛痢좎궛룄, 삤誘씪씠뒪.

을지다락의 샥슈카, 가츠산도, 오므라이스.

인쇄소와 인쇄소 사이에 위치한 을지다락. 역시 을지로답게, 지도를 봐도 찾아가기 어려울 정도로 예상치 못한 곳에 위치해 있다. 작은 입간판을 따라 계단을 올라가 보면 오픈 키친을 갖춘 밝은 분위기의 식당이 나온다.


이곳에서 꼭 주문해야 하는 것은 샥슈카(에그 인 헬)와 가츠산도, 그리고 오므라이스다. 매콤한 토마토 베이스의 샥슈카에 바게트를 찍어 먹으면 그곳이 바로 천국. 두꺼운 고기가 빵 사이에 들어가 있는 가츠산도를 샥슈카에 곁들여 먹어도 좋다. 오므라이스를 주문하면 속이 촉촉한 오믈렛을 스윽 갈라 주는 퍼포먼스까지 볼 수 있어 독특한 경험을 원하는 이들에게 제격! 양식과 일식의 만남이 조화롭고, 전반적으로 음식이 짜지 않아 추천한다.

오스테리아 프리즘

삤뒪뀒由ъ븘 봽由ъ쬁쓽 李몄튂 뵾옄 듃윭뵆 吏쒓퀎移.

오스테리아 프리즘의 참치 피자와 트러플 짜계치.

‘을지로에 왔다면, 참치 피자는 꼭 맛봐야 한다’라는 일념 하에, 에디터는 을지로를 찾아오는 모든 이들을 이곳으로 인도(?)하곤 한다. 수많은 사람과 이곳을 방문했는데, 이곳에서 식사를 한 이들은 모두 엄지손가락을 치켜올렸다. 그 주인공은 바로, 을지로의 ‘찐 맛집'! 오스테리아 프리즘이다.


정육면체 모양으로 썬 생 참치, 루꼴라, 과일과 치즈가 올라간 참치 피자가 이곳의 시그니처 메뉴다. 일반적인 피자처럼 묵직하지 않고 가벼운데, 채소가 가득 토핑되어 있어 정말 신선한 느낌이 든다. 도우도 얇고 쫀득해 한 조각, 두 조각 계속해서 먹어도 부담스럽지 않다. 참치 피자와 함께 주문하기 좋은 메뉴로는 트러플 향이 풍기는 짜계치, 달걀을 터뜨려 먹는 까르보나라 리조또를 추천! 산뜻한 피자와 농후한 치즈의 맛에 절로 만족스러운 미소를 짓게 될 것이다.

을지로제

쓣吏濡쒖젣쓽 넻떗 늻猷쎌 뙆뒪. 넻吏몃줈 삱씪媛 떗씠 떆꽑쓣 옟븘걟떎.

을지로제의 통닭 누룽지 파스타. 통째로 올라간 닭이 시선을 잡아끈다.

을지로제 역시 유니크한 매력의 레스토랑이다. 다양한 버섯이 풍성하게 올라간 파스타, 먹음직스러운 닭 튀김이 올려져 있는 요리 등 SNS 인증샷을 부르는 메뉴들을 만나볼 수 있다.


을지로제에 방문했다면 반드시 맛봐야 하는 것은 통닭 누룽지 파스타! 고소한 누룽지와 꾸덕한 로제 소스, 그리고 따끈하게 튀겨진 통닭의 하모니를 느낄 수 있는 요리다. 파스타 위에 올라간 옛날 통닭은, 느끼하지 않은 로제 소스에 감칠맛을 더하는 치트키. 통닭의 튀김옷이 바삭한 편이어서 물리지 않고 먹을 수 있다는 점 역시 매력적이다. 비주얼과 맛 모두 근사하지만, 전반적으로 약간 짭조름한 편이니 주문할 때 참고하도록 하자.

바스버거

궓떎瑜 몢猿섎 옄옉븯뒗 깘슃踰꾧굅.

남다른 두께를 자랑하는 탐욕버거.

레스토랑 말고, 펍처럼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맥주를 즐기고 싶은 이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바스버거. 하나만 먹어도 배부를 것 같은 두꺼운 패티가 들어간 수제 버거를 판매하는 곳이다.


힙한 음악이 흘러나오는 이곳에서는, 패티 두 장과 달걀 프라이가 들어가 있는 탐욕버거를 주문하는 것을 추천! 남다른 포스가 느껴지는 메뉴명에서 알 수 있듯, 다른 버거들과는 비교할 수 없는 두께와 맛을 자랑한다. 육즙을 그대로 머금은 패티가 두 장 들어가 있는데, 의외로 부담스럽지 않은 것이 포인트. 먹기가 살짝 불편하지만, 햄버거라는 메뉴를 제대로 즐겼다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 여기에 무한리필 감자튀김을 곁들이면? 맥주가 술술 들어간다.


사진=김보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