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 가기

[ 푸드 ]

탄수화물+탄수화물! JMT 밥전 토스트 레시피

by드링킷

에디터는 주기적으로 ‘냉털(냉장고 털이)’ 요리를 한다. 냉장고에 있는 재료들이 상하기 전에, 지지고 볶고 끓여 먹는다. 냉장고를 열어 이번에는 어떤 요리를 해 먹어야 하나 고민하던 중, 문득 어릴 적 기억이 떠올랐다.


학교 가기 싫은 날이면 꼭 우리 집 식탁에는 밥전이 올라왔다. 학교에 가기 싫어 침대에서 버티다가도, 밥전을 굽는 고소한 기름 냄새가 퍼지면 슬금슬금 방에서 나와 식탁에 앉곤 했다. 맛있고 든든한 아침 식사였던 밥전. 그래, 이번 요리는 이거다.


입맛이 없어도 자꾸만 손이 가는 밥전. 어릴 적 먹었던 레시피를 살짝 업그레이드해, 토스트로 만들어 봤다. 어릴 적 추억까지 소환해 줄 밥전 토스트 레시피, 지금 공개한다.

준비하자!

깂닔솕臾+깂닔솕臾! JMT 諛μ쟾 넗뒪듃 젅떆뵾

기본 재료는 식빵, 달걀, 찬밥, 케첩이다. 빵 사이에 들어가는 밥전 재료는 취향껏 준비하면 되는데, 소시지(또는 스팸), 칵테일 새우, 참치, 베이컨, 파, 버섯, 양파 등 냉장고에 있는 재료면 된다. 슬라이스 치즈 한 장, 머스터드 소스 약간을 넣어 주면 더 풍미 있는 토스트를 즐길 수 있으니, 냉장고에 구비되어 있다면 꼭 함께 준비하도록 하자.

조리하자!

깂닔솕臾+깂닔솕臾! JMT 諛μ쟾 넗뒪듃 젅떆뵾

① 달궈진 팬에 식빵을 굽는다. 버터를 바른 팬에 구워도 되고, 아무것도 두르지 않은 팬에 바삭하게 구워도 좋다. 노릇하게 구워졌다면, 팬에서 꺼내 눅눅해지지 않도록 보관한다.

깂닔솕臾+깂닔솕臾! JMT 諛μ쟾 넗뒪듃 젅떆뵾

② 밥전 속재료를 모두 잘게 다진다. 다진 속재료와 찬밥을 섞어 주고, 달걀을 푼다. 모든 재료들을 섞은 것이 살짝 되직한 질감이 되도록, 달걀 개수를 조절한다. 소금과 후추로 간하면 밥전 준비는 끝.

깂닔솕臾+깂닔솕臾! JMT 諛μ쟾 넗뒪듃 젅떆뵾

③ 기름을 두른 팬에 밥전을 굽는다. 식빵에 쏙 들어갈 수 있도록 모양을 잡아 가며 굽는 것이 포인트! 에디터는 네모난 식빵을 사용했기 때문에 네모난 모양으로 구웠다. 모닝빵을 잘라 사용한다면 동그랗고 작은 밥전을 여러 개 구워 주면 된다.

깂닔솕臾+깂닔솕臾! JMT 諛μ쟾 넗뒪듃 젅떆뵾

④ 구워둔 식빵에 케첩을 바른다. 머스터드도 준비했다면, 머스터드와 케첩을 함께 발라 준다. 그 위에 구워둔 밥전을 얹고, 슬라이즈 치즈를 한 장 올린다. 취향에 따라 토마토나 피클 등을 넣어 주어도 좋다. 먹기 좋은 크기로 잘라 주면, 밥전 토스트 완성!

깂닔솕臾+깂닔솕臾! JMT 諛μ쟾 넗뒪듃 젅떆뵾

바삭하게 구워진 식빵과 두툼한 밥전! 탄수화물과 탄수화물의 만남은 항상 옳다. 식빵과 밥전은 언뜻 보면 어울리지 않을 것 같지만 전혀 그렇지 않다. 길거리 토스트에서 딸기잼이 빠진 맛과 비슷한데, 양배추 달걀부침을 밥전으로 대신해 훨씬 더 고소하다.


맛은 물론, 밥이 들어가지 않은 일반적인 토스트에 비해 든든한 것도 매력 포인트. 간식으로 한 개를 다 먹기에는 살짝 부담스럽지만, 식사 대용으로는 딱 좋다. 여유로운 주말에 아침 겸 점심으로, 혹은 ‘냉털(냉장고 털이)’ 하는 날 즐겨 보는 것을 추천한다.


사진=김보미